> 증권·금융 > 은행

[컨콜] 신한금융 "첫 분기배당·자사주 매입 함께 실시"

분기별로 배당균등 분배하고 4분기 더욱 확대
국내외 M&A 진행, ROE 중심으로 핀테크 관심

  • 기사입력 : 2021년04월23일 11:23
  • 최종수정 : 2021년04월23일 1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신한금융지주가 올해 처음으로 분기배당으로 실시하고 동시에 자사주 매입도 실행할 예정이다. 주주환원정책을 종합적으로 펼치기 위해서다.

[CI=신한금융그룹]

노용훈 부사장(CFO)는 23일 1분기 실적 관련 컨펀런스콜에서 "높은 자본 여력으로 성장 및 적극적 주주환원 여력을 확보했다"면서 "분기 배당을 위한 정관 개정도 지난 3월 마쳤다"고 밝혔다.

노 부사장은 구체적으로 "분기배당은 실무적으로 방법론 검토도 마쳤고, 계획을 실행할 것"이라며 "분기배당 시기는 외부적 요소가 있지만 시행하고, 규모는 작년 배당금을 분기별로 균등분할하고 플러스되는 부분은 4분기에 합쳐서 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는 특히 "주주환원정책은 배당성향보다는 총 주주환원 계획으로 자사주 매입도 하반기에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신한금융은 M&A(인수합병) 물건도 지속적으로 검토중이다.

노 부사장은 "국내 시장에서 M&A는 그룹이 갖지 않은 포트폴리오를 살펴보고 있고 대상 물건은 자기자본이익률(ROE)가 10% 이상되고 계열사들과 시너지효과가 나는지를 보고 검토하고 있다"면서 "특히 핀테크 등 고객 기반을 가진 플랫폼 기업중 신한금융과 전략적 지표가 맞는 기업을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외 M&A와 관련해서 그는 "씨티은행이 동남아시장에서 철수 이야기도 있는데, 선진국쪽에서는 그룹 사업모델 밸런스에 집중하고 특성화하기 위해 무조건 확장하는 M&A는 없다"면서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시장에서는 계속 M&A를 찾고 있다"고 했다.

M&A 전략에 대해 허영택 경영관리부문장은 "비은행 부문 M&A는 보통주 ROE 중심의 전략으로 그룹 자원의 효율적 배분을 추진중이고, 그룹사간 ROE가 제고될 수 있는 전략으로 실행한다"고 했다. 

hkj7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