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지역난방공사, 분산형 집단에너지 플랫폼 '스마트 변온소' 구축

신재생·수소·집단에너지 융합 신 에너지공급 모델

  • 기사입력 : 2021년04월16일 16:43
  • 최종수정 : 2021년04월16일 16: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신재생어니지와 집단에너지를 융합한 새로운 에너지공급 모델이 구축된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탄소중립 도시 구축을 위해 신재생에너지와 집단에너지를 연계하는 분산형 집단에너지 플랫폼 '스마트 변온소' 설립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분산형 집단에너지 플랫폼'은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필요한 신재생에너지, 수소에너지, 저온 미활용열 등 분산에너지와 안정적으로 에너지를 공급하는 집단에너지를 융합하는 시스템이다.

한국지역난방공사 스마트 변온소 저온난방 실증모델 [사진=지역난방공사] 2021.04.16 fedor01@newspim.com

지역난방공사는 플랫폼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기반의 분산형 전원·열원 확대 ▲저온·저압의 열수송관 사용을 통한 안전한 열네트워크 구축 ▲양방향 열공급 기반의 에너지 공유 시스템 구축 등 에너지 산업의 혁신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플랫폼은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과 제5차 집단에너지 공급 기본계획에 따라 친환경적이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해 신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하는 집단에너지 산업의 중요성이 증대됨에 따라 전략적으로 추진됐다.

지역난방공사는 지난해 10월 공사 미래개발원에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위한 '연료전지' ▲저온 지역냉난방 구현을 위한 'DH 냉난방설비 및 플렉시블 열수송관' ▲광케이블을 이용한 '누수감지시스템' ▲열계량 및 난방제어를 위한 '유·무선 AMI와 스마트 온도컨트롤러' ▲에너지 생산·수송·사용 모니터링과 제어를 위한 '통합운영시스템' 등을 구축했다.

황창화 지역난방공사 사장은 "기후위기 극복과 탄소중립은 시대적 사명"이라며 "공사는 정보통신의 발달과 에너지 정책의 변화 등 미래 사회 환경의 변화에 발 맞추어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분산형 집단에너지 플랫폼 개발과 그린뉴딜 신사업 창출에 전사적 역량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