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1분기 GDP 성장률 18.3% 급등

  • 기사입력 : 2021년04월16일 11:13
  • 최종수정 : 2021년04월16일 11: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나현 기자 = 중국 국가통계국은 2021년 중국 국내총생산(GDP)이 24조 9310억 위안으로 지난해 1분기 대비 18.3% 증가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인 18.5%를 하회한 수치다. 지난해 1분기 중국 GDP 성장률은 -6.8%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1분기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18.5%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즈신투자 (植信投資)연구원은 올 1분기 중국 경제성장률이 18%에 달할 것이며 2분기에도 두 자릿수 성장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 경제가 코로나19의 위기에서 벗어나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경기 회복세는 각종 경제지표로 가시화되고 있다. 앞서 1~2월 중국 산업생산·소비총액·고정투자 3대 지표는 모두 30% 이상 급증했고 3월 생산자물가지수(PPI)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 상승하며 세 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중국은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6% 이상으로 제시했다. IMF는 지난 6일 세계경제가 예상보다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며 2021년 중국의 성장률을 8.4%로 직전 예측치보다 0.3% 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사진=셔터스톡]

gu121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