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삼성전자,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71개 수상

제품디자인·접근성 UX·지속가능 패키지 등 역대 최다 수상

  • 기사입력 : 2021년04월12일 18:00
  • 최종수정 : 2021년04월12일 1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삼성전자가 독일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2021(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 2021)'에서 금상 2개를 비롯해 총 71개의 상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금상을 수상한 삼성전자 비스포크 시티 컬러 [사진=삼성전자] 2021.04.12 nanana@newspim.com

1953년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주관으로 시작된 'iF 디자인 어워드'는 ▲제품 ▲패키지 ▲커뮤니케이션 ▲콘셉트 ▲인테리어 ▲건축 ▲서비스디자인 ▲사용자 경험(UX) ▲사용자 인터페이스(UI) 등 총 9개 부문에서 디자인 차별성과 영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삼성전자는 올해 금상을 수상한 '비스포크 큐브 에어'와 '비스포크 시티 컬러'를 포함해 제품 부문에서 36개,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 11개, 콘셉트 부문에서 10개, 서비스디자인∙UX∙UI 부문에서 9개, 패키지 부문에서 5개의 상을 받았다.

금상을 수상한 '비스포크 큐브 에어'는 전면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는 공기청정기다. 헤링본∙스트라이프 패턴 등 교체 가능한 패널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서울, 베를린, 스톡홀름 등 세계 주요 도시에서 영감을 받은 색상을 제품에 적용한 '비스포크 시티 컬러'도 금상을 수상했다. 냉장고, 인덕션, 오븐 등에서 원하는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비스포크 콘셉트는 냉장고를 시작으로 다양한 가전 제품에 확대돼 왔으며, '비스포크 홈' 제품들로 집안을 통일감 있으면서도 개성 있는 공간으로 구성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TV, 가전, 스마트폰 등 전 분야에 걸쳐 디자인을 인정받으며, 총 71개 상으로 역대 최다 수상을 기록했다

금상 수상작 외에도, 제품 부문에서 ▲TV 베젤을 최소화한 인피니티 디자인의 'QLED 8K' ▲트리플 레이저와 초단초점 기술을 적용한 가정용 프로젝터 '더 프리미어' ▲공간에 따라 직렬∙병렬∙별도 설치할 수 있고 실내에도 잘 어울리는 '그랑데 AI' 세탁기∙건조기 ▲'갤럭시 Z 폴드2'와 '갤럭시 Z 플립' 등이 상을 받았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올해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작인 삼성전자 TV 에코 패키지 [사진=삼성전자] 2021.04.12 nanana@newspim.com

제품 이외 부문에서도 ▲시각장애인을 고려한 점자 라벨과 사운드 디자인을 적용한 '그랑데 AI' UX ▲업사이클링 개념을 도입한 TV 에코 패키지 등 접근성과 환경을 고려한 디자인이 수상했다.

이돈태 삼성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부사장)은 "다양한 시도와 새로운 인사이트로 고객의 삶과 우리 사회에 기여하는 디자인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해의 수상작은 iF 디자인 어워드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에 공개된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