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편파 정치방송인 김어준 퇴출하라" 靑 청원...사흘 만에 13만명 돌파

"김어준, 대놓고 특정정당만 지지하며 선거·정치에 관여"
TBS, 지난해 2월 독립재단화...서울시장 권한에 한계 있어

  • 기사입력 : 2021년04월12일 08:50
  • 최종수정 : 2021년04월12일 0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편파성 논란이 일었던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 씨 퇴출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9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김어준 편파 정치방송인 교통방송에서 퇴출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시됐다. 해당 글은 사흘 만에 13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며 청와대 답변기준인 20만명을 향해 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2021.04.12

청원인은 "서울시 교통방송은 말 그대로 서울시의 교통흐름을 실시간 파악해서 혼란을 막고자 교통방송이 존재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김어준은 대놓고 특정 정당만 지지하며 그 반대 정당이나 정당인은 대놓고 깍아 내리며 선거나 정치에 깊숙히 관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것은 국민들 모두가 다 아는 사실"이라며 "이런 국민들의 분노로 김ㅇㅇ을 교체하고자 여론이 들끓자
김 ㅇㅇ은 차별이라며 맞대응을 하고 있다. 교통방송이 특정정당 지지하는 정치방송이 된지 오래인건만
변질된 교통방송을 바로잡자는것이 차별인건가. 서울시 정치방송인 김 ㅇㅇ은 교통방송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요구했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지난 7일 실시된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당시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당시 후보 관련 의혹을 제기하는 익명의 제보자 5명을 연달아 내보내 정치적 편향성 논란이 일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선거기간 TBS가 정치적으로 편향돼 있다며 "시장이 되면 바로잡을 건 잡아야 한다. 예산 지원을 안 하는 형태가 될 수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오세훈이 당선되면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못 듣게 되는가'라는 질문에 "TBS 설립 목적이 있다. 교통·생활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내 재임 시절에는 뉴스공장 같은 시사프로그램이 없었다.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이 만든 것"이라며 "시장에 당선돼도 계속 진행해도 좋다. 다만 교통정보를 제공하시라"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 씨2019.06.11 mironj19@newspim.com

TBS는 지난해 2월 독립재단이 됐다. TBS의 정관에 따르면 시장이 대표이사 등을 임명할 수 있는 권한은 있으나 임원추천위원회를 거쳐야 한다. 임원 해임은 이사회 의결을 거쳐야 한다.

또 TBS가 서울시의 예산지원을 받기 때문에 예산을 삭감하는 방식의 압력을 행사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지만 TBS에 대한 예산지원은 서울시의회의 심의·의결 과정을 거쳐 결정되기 때문에 이 또한 쉽지 않다. 

김어준 씨는 지난 8일 "막방(마지막방송)이길 바라는 사람이 많을 텐데 그게 어렵다"며 "저의 의지나 뉴스공장 의지나 TBS의 의지가 아니다. 시장 시절 오세훈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과거 서울시장 시절 TBS를 서울시홍보방송으로 인식해 개입이 많았다"며 "그러다보니 시장 영향력으로부터 독립되도록 구조가 꾸준히 만들어져 TBS가 재단으로 독립했다"고 주장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