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성착취물 대량 유포 제2 'n번방' 사건 수사

텔레그램에서 불법 촬영물 유통…피해자 100명 넘어

  • 기사입력 : 2021년04월08일 20:06
  • 최종수정 : 2021년04월08일 20: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경찰이 텔레그램에서 대량의 성착취물이 유통·판매된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지난해 말부터 텔레그램 방을 만들어 불법으로 촬영한 성착취물을 판매·유통한 사람과 영상물을 내려받은 사람을 추적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성착취물을 거래하며 100명 넘는 피해 여성 이름과 주소, 연락처, 출신학교 등 개인정보를 공개했다.

판매자는 '츄츄'와 '다바리'라는 아이디를 사용했으며 충북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서 검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텔레그램 방에서 유통한 영상을 불법 촬영한 피의자는 경찰이 수사에 나서자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지난 4월 17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와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운영자 조주빈을 도와 대화방 운영·관리에 관여한 공범 '부따' 강훈이 탄 차량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향하자 시민들이 강력처벌을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2020.04.17 leehs@newspim.com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