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스포츠 > 골프

[현장 스케치] 장타 쏟아진 KLPGA 개막전... 제주 바람은 여전했다

KLPGA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1라운드

  • 기사입력 : 2021년04월08일 15:40
  • 최종수정 : 2021년04월08일 15: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제주=뉴스핌] 김용석 기자 = KLPGA 개막전이 시작됐다.

대장정의 시작을 알리는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총상금 7억원, 우승상금 1억2600만원)이 진행된 제주도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CC 제주(파72/6370야드)는 다행히 맑았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간간히 강풍이 몰아친 KLPGA 개막전 대회장. 2021.04.08 fineview@newspim.com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컴백한 베테랑 배경은. 2021.04.08 fineview@newspim.com
티샷하는 장하나. [사진= KLPGA]

그러나 바닷가에 위치한 골프장인 만큼 KLPGA측 추산 풍속 5~6 m/s가 불었다. 대회 관계자들은 간간히 강하게 일어나는 바람에 대해 "경기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코스에 대해선 "그린스피드가 3.4인데다가 바람으로 인해 그린이 딱딱해졌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오후3시20분 현재 6언더파로 공동선두에 오른 장하나 역시 마찬가지였다.
장하나(30·비씨카드)는 "바람이 세차게 불어 긴장했다. 그린 스피드가 바람 때문에 더 굳은 느낌이다. 5,6번홀에서의 내리막이 더 긴장감을 갖게 한다. 초반 긴장을 많이 했다. 전반전엔 뒷바람였기에 쉽게 넘어갔다. 이게 초반에 좋은 성적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날 장하나는 전반에만 버디 4개를 솎았다.

개막전 의미에 대해선 "매 시합이 똑같다는 생각을 한다. 설렘반 긴장 반으로 긴장이 끈을 놓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선수들도 어려움을 표했다. 이날 10오버파나 친 신보민(26·SBI저축은행)은 "내리막 코스에서 저절로 서는 부분이 있는 등 그린이 까다롭다. 이 코스에 익숙한 이들은 큰 어려움이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코스에 익숙한 선수들도 마찬가지였다.
2019년 이 코스에서 열린 '롯데칸타타 오픈 우승자' 김보아(26·넥시스)는 "코스가 상당히 까다롭다. 이 코스에서 그동안 연습을 많이 했지만 완전히 다른 곳 같다. 그린 스피드 등 처음 치는 그린에 올라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김보아는 이븐파로 공동10위에 위치했다.

티샷하는 최혜진. [사진= KLPGA]
장타력을 선보인 김희준. [사진= KLPGA]
김스텔라의 티샷 모습. [사진= KLPGA]

이날 최혜진(22롯데)과 루키 김희준(21) 초청선수로 출전한 김스텔라(23) 3명의 선수들은 무려 340야드가 넘는 장타를 쳤다. 최혜진 등이 1번홀에서 티샷할때 강한 순결 방향이 도움을 받기는 했지만 놀라운 장타다.

최혜진은 현재 장하나와 더불어 공동1위, 김희준(21)은 이븐파로 김스텔라와 함께 공동10위에 포진했다.

베테랑 배경은(36·세티9)도 선전했다. 2014시즌 은퇴를 선언했다가 KLPGA로 복귀한 배경은은 1오버파로 현재 공동17위에 위치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확산으로 방역 수위가 높아진다는 전망 만큼 개막전에도 여파는 미쳤다.

통상적으로 대회 하루전 실시하는 선수 인터뷰는 생략됐다. KLPGA 관계자는 이에대해 "대회 주최측 롯데 렌터카의 요청으로 실시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