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GAM] 당신이 잠든사이...주가는 오른다, 왜?

S&P500 지수 상승, 대부분 정규장 마감 후
유럽 투자자 대거 유입되며 장마감 후 변동성 해소

  • 기사입력 : 2021년04월06일 07:12
  • 최종수정 : 2021년04월06일 0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4월 5일 오후 4시38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일찍 일어나는 새가 먹이를 잡는다'는 격언이 있지만, 증시에서만큼은 예외라는 분석이 나왔다.

4일자 마켓워치에 따르면 미국 일리노이 대학교 시카고의 올레그 본다렌코 교수와 미시간 주립 대학 드미트리 무라비예프 교수가 이끄는 공동 연구진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 상승이 대부분 뉴욕증시 정규장 이 마감된 이후 저녁에서 새벽 사이 이뤄졌다는 걸 발견했다.

연구진은 S&P지수가 가장 많이 오르는 시간대를 찾기 위해 2004~2018년의 기간 'E-mini S&P500' 선물을 분석했다.

해당 지수는 뉴욕증시 정규장 이외의 시간에 이뤄지는 거래를 반영하기 때문에, 정규장 이외의 시간 S&P지수의 변동 폭을 구할 수 있다.

그 결과 해당 기간 S&P500 선물이 미국 동부 시간으로 저녁 11시30~3시30분에 연율 평균 7.6%의 순수익(net return)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시간대를 제외한 나머지 시간대의 평균 수익률은 연율 마이너스 0.8%였다.

[S&P500 e-미니 선물지수 수익률, 자료= 올레그 본다렌코 교수, 드미트리 무라비예프 교수]

연구 결과, 이 같은 패턴은 2020년에도 예외없이 나타났으며 2004~2018년 기간보다 훨씬 뚜렷이 나타난 걸로 확인됐다.  

무라비예프 교수는 이 같은 '밤 VS 낮'의 상반된 패턴이 불확실성에 대한 주식시장의 반응이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해당 기간 소위 '월가의 공포 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 선물도 분석했다. 그 결과 E-mini S&P500 선물과 VIX지수가 서로 반대로 움직이는 '역의 상관관계'를 보이는 걸 발견했다. 

평균적으로 VIX지수는 밤 11시 30분부터 급격히 하락해 투자자들 사이 불안이 줄었음을 보여줬는데, 미 동부시간으로는 S&P500 선물 시장이 막 열리는 시간이기도 하다.  

VIX지수와 주가지수가 서로 역의 상관관계를 갖는 건 상식적으로 이해가 간다. 투자자라면 불확실성에 부정적으로 반응하게 마련이다. 하지만 밤 11시 30분에 불확실성이 떨어지는 이유는 뭘까?

연구진은 이때가 유럽 투자자들이 본격 트레이딩을 시작하는 시간인데, 유럽 투자자들의 집단 투자 행동이 전날 뉴욕증시 마감 후 쌓인 불확실성을 해소해 주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물론 거의 24시간 자신의 포트폴리오를 확인하고 포지션을 조정하는 투자자도 있겠지만, 불확실성을 낮추려면 상당한 수의 투자자가 유입되어야 하는데, 유럽이 전 세계에서 그만큼의 투자자가 유입되는 미국 이외의 지역인 걸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이 같은 패턴은 유럽 휴일 전날 S&P500 선물의 간밤 수익률을 보면 알 수 있는데, 많은 유럽 트레이더들이 휴일을 앞두고 주식에 대한 관심이 크게 줄어든 휴일 전날에는 S&P500 지수의 '밤 VS 낮' 패턴도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진은 이 같은 결과로 보아 투자자들이 미국 동부시간 저녁 11시30분에 S&P500 선물을 매입해 오전 3시30분 전에 팔면 정규장 보다 나은 수익률을 거둘 수 있을 걸로 분석했다. 

koinw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