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자동차

세계 첫선 현대모비스 콘셉트카 엠비전X & POP 타보니

엠비전X, TV보고 게임...도심 속 여유로운 항해
승객 하차하면 자동으로 차량 소독
엠비전POP, 포빌리티 적용...게걸음으로 편리

  • 기사입력 : 2021년03월31일 16:05
  • 최종수정 : 2021년03월31일 16: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현대모비스가 도심 공유형 모빌리티 콘셉트카 엠비전 X(M.Vision X)와 엠비전 POP(M.Vision POP)을 공개했다. 기존 엠비전(2019년)과 엠비전S(2020년)보다 승객이 다양한 경험과 소통을 할 수 있도록 설계돼 미래 모빌리티로 한 발짝 더 다가섰다. 

현대모비스는 31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기술연구소에서 엠비전 X와 엠비전 POP 콘셉트카를 선보였다. 당초 올해 미국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소개될 예정이었으나, 현대차그룹이 코로나19로 불참하면서 이날 전 세계 최초 공개됐다.

현대모비스 기초선행랩장인 천재승 상무는 이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예전과 달라진 인간 삶의 방식을 새로운 모빌리티 기술로 승화시키고자 고민했다"면서 "현대모비스가 제시한 새 모빌리티 플랫폼에는 서로의 마음을 나누고 일상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기술적 탐험 정신이 담겨있다"고 소개했다.

엠비전X [사진=현대모비스]

 ◆ 엠비전 X, "같이 또 따로...도심 속 여유로운 항해"

목적 기반형(PBV) 4인용 모빌리티인 엠비전X는 공유와 개별화의 가치를 모두 담아낸 게 매력이다. 엠비전 X의 X는 커뮤니케이션의 확장(eXpansion), 연결된 경험(eXperience), 새로운 공간으로의 탐험(eXpedition)을 의미한다.

엠비전X는 바다 위를 항해하는 '요트'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설계됐다. 망망대해를 건너면서도 요트 속에서 다양한 재미를 추구할 수 있는 것처럼, 엠비전X는 복잡한 도로 위에서 즐거움과 새로운 연결을 누릴 수 있다.

가장 큰 매력은 엠비전X를 360도로 둘러싼 투명 유리창이 디스플레이(Virtual Space Wall)로 변신한다는 점이다. 각자 앉은 자리에서 함께 스포츠 경기나 공연을 관람할 수 있고, 차량 유리창 화면을 별도로 조작해 개인별 콘텐츠를 시청하거나 투명 유리창으로 바꿔 바깥 풍경을 즐길 수 있다. 실내 좌석도 양방향으로 조절 가능하다.

여기에 실내 가운데 위치한 사각 기둥 모양의 버티컬 칵핏(Vertical Cockpit)으로 기능을 제어하고 각종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사각 면이 각각 28인치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통합형 센터 칵핏은 터치하지 않고도 제스처만으로도 인식하는 기능이 포함됐다.

칵핏을 통해 승객들은 자율주행 모드, 인공지능(AI) 스피커, 인포테인먼트 등 주행 관련 모든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실제 작동해보니 손가락이 닿지 않아도 자유롭게 선택 가능했다. 코로나19로 간단한 터치 조작마저도 꺼리게된 상황에서 아주 깔끔했다. 칵핏에 탑재된 게임을 즐기는 데도 무리가 없을 만큼 반응 속도도 빨랐다.

UV 라이팅을 통한 살균 기능으로 승객이 하차하면 자동으로 차량 소독을 진행하는 신기술도 엠비전 X의 특징이다.

엠비전 POP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2021.03.31 giveit90@newspim.com

 ◆ 엠비전 POP, "운전대 교환하고 게걸음 주차"

양 옆으로 2명이 탑승할 수 있는 엠비전 POP은 '즐거운 기술'을 테마로 개발된 전기차 기반의 초소형 모빌리티다. 스마트폰과 운전대(스티어링 휠)이 도킹돼 스마트폰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PHOBILITY(포빌리티·Phone과 Mobility의 합성어)'가 핵심 솔루션으로 적용됐다.

엠비전 POP 운전대는 마치 게임 컨트롤러를 연상케 한다. 스마트폰 거치대와 같은 공간에 자신의 스마트폰을 올려놓으면 그 자체가 자동차의 칵핏이 되는 방식이다. 필요하면 운전대를 옆으로 밀어 동승자와 운전을 교대할 수 있다.

스마트폰 네비게이션 화면은 그대로 차량 전면 디스플레이에 연동돼 나타난다. 사용자 인식이나 음성 인식도 가능하다. 스마트폰 센서를 활용해 자동차의 무선 조향이 가능하다는 점도 특징이다.

e-코너 모듈도 주행을 즐겁게 하는 또 다른 요소다. e-코너 모듈은 차량의 각 바퀴 안에 구동, 제동, 조향, 현가 시스템을 통합한 차세대 기술이다.

차량 네 바퀴가 각각 180도까지 회전 가능한데, 차량이 마치 게가 움직이듯 좌우로 이동하는 크랩주행이나 360도 회전이 가능하다. 이 덕에 차량을 돌릴 때 한바퀴 돌아야 했던 현재와 달리 제자리에서 차를 돌려 빠르게 방향 전환을 할 수 있고, 평행 주차도 바로 가능하다.

천재승 상무는 두 모델의 양산 시점에 대해서 "5년 안에 제품화를 할 수 있도록 조율하고 있다"며 "조향 제동 부분은 선행적으로 시작했지만 안정화와 신뢰를 가질 수 있도록 확실하게 개발하고 있다"고 자신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이날 엠비전 X, 엠비전 POP과 함께 차세대 통합 칵핏 시스템(M.VICS : MOBIS Vision of Integrated Cockpit System)도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 통합 칵핏은 ADAS, 생체인식, 블루밍 사운드 등 현대모비스의 핵심 기술을 집약한 양산 단계의 차세대 시스템이다. 현대모비스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통합 칵핏 시스템에 대한 시연 영상을 제작해 해외 완성차 대상 언택트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버티컬 칵핏[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2021.03.31 giveit90@newspim.com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