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자동차

정몽구 회장 물러난 현대모비스, "플랫폼 중심 기술 전문기업 전환"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 등기이사직 물러나
조성환 신임 대표이사 "기술 전문기업으로 전환"
항공 모빌리티, 로봇 등 신사업 정관에 추가

  • 기사입력 : 2021년03월24일 10:59
  • 최종수정 : 2021년03월24일 10: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이 등기이사직을 내려놓으며 그룹 경영에서 완전히 물러났다. 현대모비스는 조성환 신임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미래 모빌리티 기술 전문기업으로서 입지를 공고히할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조성환 사장, 배형근 재경부문장(부사장), 고영석 연구개발(R&D)기획운영실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조 신임 대표이사와 고 실장이 사내이사로 새로 선임됐고, 배 부사장은 재선임됐다.

현대모비스CI

조 신임 대표이사는 이날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소프트웨어와 플랫폼 중심의 기술 전문기업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전환해 나갈 것"이라면서 "아울러 지속성장을 위한 ESG 경영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몽구 명예회장은 이날 주주총회에서 현대모비스 등기 이사직을 내려놨다. 임기가 1년 남았지만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것이다.

정 명예회장은 지난해 2월 현대차 사내이사, 3월엔 현대차 이사회 의장직, 10월에는 그룹 회장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공정거래위원회에 기업의 실질적인 총수 자리에 정의선 회장으로 변경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오는 5월 공정위가 현대차그룹의 총수로 정의선 회장을 지정하면 현대차그룹의 총수가 21년만에 바뀌게 된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주총에서 ▲항공 모빌리티 부품 제조 및 판매업 ▲로봇, 로봇 부품 제조 및 판매업 ▲기타 전 각항에 관련된 부대사업 및 수익사업 일체 등 신규 사업을 정관에 추가하는 정관변경의 건을 의결했다.

아울러 김대수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 강진아 서울대 협동과정 기술경영경제정책대학원 교수를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