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모비스, '플랫폼 선도기업' 선언..."SW+HW 결합"

SW와 플랫폼 중심 기술 전문기업 도약 선언
중장기 '트랜스포메이션X-Y-Z' 전략 전개
자율주행 로보택시∙UAM 등 신규 사업 추진

  • 기사입력 : 2021년03월31일 15:59
  • 최종수정 : 2021년03월31일 16: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현대모비스가 미래 기술 글로벌 경쟁력과 장기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전사 차원의 사업 구조 혁신과 체질 전환에 나선다. 종합 자동차부품 제조 기반에서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통합하고, 플랫폼과 시스템 중심의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비즈니스 모델을 전환하는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31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기술연구소에서 '현대모비스 전략 및 신기술 발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글로벌 사업자로의 혁신(X) ▲사업 모델 혁신(Y) ▲장기 신성장 사업 발굴(Z) 등의 내용을 담은 '트랜스포메이션X·Y·Z(Transformation X·Y·Z)'를 중장기 성장 전략으로 제시했다. 

정수경 현대모비스 기획부문장(부사장). [사진=현대모비스]

 ◆ 플랫폼 시스템 선도 기업으로 비즈니즈 확장

현대모비스는 현대자동차그룹이 제시한 전기차·자율주행·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미래 전략 사업 추진을 위한 핵심 계열사다. 현대모비스는 앞서 항공 모빌리티 부품과 로봇 부품의 제조, 판매업을 사업목적에 추가한 바 있다.

정수경 현대모비스 기획부문장(부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완성차 판매 중심 산업에서 모빌리티 플랫폼 산업으로 자동차 생태계가 확장되고 있고, 사용자 측면의 편의·편리·안전 측면과 소프트웨어 기술에 대한 확대가 요구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제품과 서비스가 결합된 모빌리티 플랫폼 생태계로 빠르게 진화하고 있는 자동차산업에서 글로벌 부품사들의 역할에도 구조적인 변혁이 요구되고 있다"면서 "앞으로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결합한 플랫폼과 시스템 선도 기업으로 미래 위상을 확보하고, 미래 핵심역량을 활용한 영역으로 비즈니스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방향을 제시했다.

 ◆ 중장기 성장전략으로 미래차 분야 역량 강화

현대모비스가 이날 제시한 중장기 성장 전략은 이미 보유한 핵심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와 미래 신성장 사업으로 확장하면서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것이 핵심이다.

먼저 현대모비스는 미래 성장을 위해 글로벌 사업자로의 혁신(Transformation X)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자율주행과 전동화, 커넥티비티 등 미래차 분야 핵심기술 역량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해외 완성차 업체로의 사업을 확대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 기술 유망 기업에 대한 전략 투자 등 오픈 이노베이션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현대모비스는 다양한 글로벌 기술 전문사들과의 협업을 확대해오고 있다. 대표적으로 글로벌 라이다 1위 업체인 벨로다인에 대한 전략 투자를 통해 레벨3 라이다 시스템 양산을 위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영국의 AR-HUD 전문 업체 엔비직스와는 증강현실과 홀로그램 기반의 HUD(헤드업디스플레이) 기술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정수경 현대모비스 기획부문장(부사장).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2021.03.31 giveit90@newspim.com

이 같은 핵심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사업 모델을 혁신(Transformation Y)한다. 고객들의 니즈에 맞춰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에서 사업 범위를 확장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현재 현대모비스는 러시아 IT기업 얀덱스와의 기술 및 사업 제휴를 통해 레벨4 자율주행 로봇택시를 개발하고 있으며, 사업 모델 구체화 작업도 함께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업 모델 혁신을 위해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전기차나 PBV(목적기반차량) 업체 등에 전용 플랫폼을 제공하는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자로서의 전문 역량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의 밸류 체인 구축을 위해 AI와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 인프라 확보도 추진 중이다.

현대모비스는 장기 신성장 사업 발굴(Transformation Z) 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이는 혁신 기술에 기반한 신사업 추진과 관련된 것으로, 최소 10년 이후의 미래를 대비해 기존 자동차 사업 영역 외 분야에서도 장기 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한 차원이다

정 부사장은 "현재 그룹 차원에서 UAM 사업 분야에서의 협력을 모색 중이며, 현대모비스가 진출 가능한 분야와 사업 모델을 검토하고 있다"며 "UAM 사업에서 전동화 추진체, 항공 전장 등 분야에서 현대모비스의 사업 역량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미래 성장 전략의 핵심 동력인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연구개발(R&D) 직접 투자도 현재 1조원 수준에서 2025년에는 1조 7000억원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글로벌 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할 수 있는 독자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선행기술 연구개발에 자원 투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러한 일환으로 현재 전체 연구개발비 대비 14% 수준인 선행 기술 연구개발비를 2025년엔 30%까지 늘릴 예정이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