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재산공개] 공직자 1위는 김종갑 한전사장 '165억'…주식가치 20억 상승

김 사장, 국내기업·해외기업 주식 사들여 재산 늘어
지난해 1위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장 재산 71억 줄어

  • 기사입력 : 2021년03월25일 00:00
  • 최종수정 : 2021년03월25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의 재산이 지난해 전체 고위공직자 중에서 가장 많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전년도는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 원장이 가장 많았지만, 김 사장의 재산이 1년 만에 28억원이 증가하면서 최고 자산가에 이름을 올렸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2021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김 사장의 지난해 재산은 165억3122만원으로 정부의 재산 공개 대상자 중 가장 많았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2020.10.15 kilroy023@newspim.com

김 사장은 본인의 재산이 토지(약 14억원), 건물(약 36억원), 예금(약 63억원), 증권(약 55억원) 등이라고 신고했다.

특히 김 사장은 본인과 배우자의 주식투자 등으로 증권재산만 20억8180만원 증가했다고 신고했다. 김 사장은 한국전력, 넷마블게임즈, 카카오게임즈, 빅히트, 셀트리온, 네이버, SK바이오팜 등과 같은 국내주식 이외에도 지멘스, 알리바바그룹, 텐센트 홀딩스 등 해외주식에도 투자했다.

지난해 7위를 기록한 박영서 경상북도의회 의원은 148억1955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년도대비 31억3827만원의 재산이 늘었다.

노도영 기초과학연구원 원장은 140억5241만원(약 26억원 증가)을 신고해 3위를, 김수문 경북도 의원은 135억9880만원(약 28억원 증가)으로 4위를 차지했다.

김창용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원장은 133억1657만원(약 715만원 증가)으로 5위를, 성중기 서울시의원은 131억428만원(1억2691만원 감소)으로 6위를 각각 기록했다.

이외에도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19억3166만원을,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은 117억983만원을, 이강섭 법제처 처장은 116억9441만원을, 한광협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원장은 115억3593만원을 각각 신고해 7~10위에 이름을 올렸다.

기초단체장 중에서는 김영종 서울종로구 구청장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장 많은 재산(89억4990만원)을 신고했다

한편 지난해 공직자 중 최고 자산가였던 주진숙 한국영상자료원 원장은 전년도보다 71억3044만원 감소한 101억3615만원을 신고했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