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미디어

클럽하우스·하쿠나라이브 등 음성⋅영상 SNS 통해 글로벌 '인싸' 되는 법

텍스트와 이미지에서 음성과 영상으로… 새로워진 차세대 SNS

  • 기사입력 : 2021년03월17일 17:16
  • 최종수정 : 2021년03월17일 1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한웅 기자 = 대용량 데이터를 수 초 내로 전달 가능할 만큼 기술이 발전하고, 태어날 때부터 디지털 서비스를 접한 Z세대가 소비의 주체로 등극하며 SNS에도 변화가 생겼다.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소위 '1세대 SNS'는 텍스트와 이미지 기반으로 지인과의 소통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던 반면, 최근 유행하는 '인싸' SNS는 음성과 영상이 위주가 되고 있다. 소통하는 대상도 같은 취미와 관심사를 공유하는 사람들로 한 층 넓어졌다. 글로벌 Z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은 차세대 SNS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살펴보았다. 

◆ 일론 머스크도 하는 인싸 오디오앱, '클럽하우스'

2021년 1월 기준 이용자 수 200만명을 돌파한 '클럽하우스'는 국내외 정⋅재계 주요 인사들도 애용 중인 오디오 기반 SNS다. 올해 1월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가 등장하며 사용자가 급속도로 증가한 클럽하우스는 유명인과 하나의 방에서 동등한 발화자가 될 수 있으며, 실시간으로 자유로운 대화를 나눌 수 있어 Z세대 유저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있다. 실제로  '알바콜'이 2030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15.2%가 '연예인, 셀럽 등 인플루언서와의 커뮤니케이션'을 목적으로 클럽하우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CEO, 관심 기업인과의 커뮤니케이션'이 목적인 이용자도 13.8%를 차지했다. 

클럽하우스는 초청장이 있어야 가입이 가능한 폐쇄성, 서버에 기록이 남지 않는 휘발성, 특히 사람과의 만남이 그리운 코로나-19 시대에 오디오를 통한 아날로그 감성 자극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일반 텍스트와 달리 목소리로 화자의 억양과 감정을 직접적으로 전달해 좀 더 긴밀한 교감이 가능하며, 목소리를 통해 화자 본인을 쉽게 인증할 수 있어 기업 총수들이 유저들과 활발히 소통하는 창구로도 쓰이고 있다. 

◆ 글로벌 Z세대가 영상으로 모이는 곳, '하쿠나 라이브'

클럽하우스가 음성을 기반으로 소통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한다면, '하쿠나 라이브'는 영상을 기반으로 자유로운 소통 공간을 구현한다. 일본, 터키, 인도, 북미, 대만 등 10개국에 서비스를 제공 중인 하쿠나 라이브는 호스트와 시청자 간 양방향 소통을 지원하는 '소셜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이다. 분할 화면을 통해 최대 4명이 동시에 방송할 수 있는 '게스트 모드' 기능을 통해 시청자도 직접 영상에 참여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 웹 RTC 기술력을 바탕으로 4개의 방송이 동시에 진행되는 중에도 끊김과 지연이 없는 안정적인 방송 환경을 구현해 자연스러운 대화부터 퀴즈 쇼, 랩 배틀까지 다양한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다. 얼굴 데이터로 자신만의 캐릭터를 생성하는 'AR 아바타' 기능을 통해 얼굴 노출이 부담스러운 사용자들도 부담없이 참여 가능하다.

하쿠나 라이브는 자기 표현과 소통을 중시하는 Z세대 사용자를 위한 신규 기능 '그룹 라이브'를 작년 12월부터 일본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1인 방송의 한계를 벗어나 최대 6명이 함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참여형 콘텐츠를 통해 이용자들은 더욱 쉽게 커뮤니티와 공감대를 형성 중이다. 최근 일본 애플 앱스토어 엔터테인먼트 부문 내 13위에 오르는 등 Z세대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하쿠나 라이브는 각국 내 성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 출시 국가를 더욱 넓혀 나갈 예정이다. 

◆ 신규 기능 출시로 새로운 트렌드에 합류하는 1세대 SNS 

텍스트와 이미지 기반으로 운영되던 1세대 SNS도 이와 같은 트렌드에 맞춰 음성⋅영상 기반의 새로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있다. 트위터는 올해 1월부터 실시간 음성 커뮤니티 서비스인 '스페이스(Spaces)'를 일부 iOS 사용자를 대상으로 선보였다. 호스트와 팔로워가 실시간 음성 대화를 주고받을 수 있는 기능으로, 참여한 모든 팔로워가 대화를 들을 수 있지만 호스트가 지정한 사람만이 발언 가능하다. 트위터는 3월 중 안드로이드 사용자에게도 스페이스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페이스북 역시 음성 채팅 앱 파이어사이드(Fireside)를 개발 중이라고 지난 2월 밝힌 바 있다. 

인스타그램은 올해 2월부터 15초 미만의 짧은 동영상으로 소통할 수 있는 '릴스'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음악 목록에서 원하는 곡을 검색해 영상에 삽입할 수 있고, 배경을 바꿀 수 있는 AR 기능, 자연스러운 전환 효과를 주는 '배치 도구' 등 특수 효과도 활용 가능하다. 최근에는 최대 4명의 유저가 함께 라이브 방송을 진행할 수 있는 '라이브 룸스(Live Rooms)' 기능을 출시, 크리에이터, 아티스트 등 여러 이용자층이 보다 창의적인 방식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하쿠나 라이브

whits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