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경제회복 시간표 빨라져 다행...민생경제·고용 여전히 어려워"

"올해 가장 중요한 과제는 경제와 민생 살리는 일"
"4차 재난지원금 지급 위한 준비에 만전 기해달라"

  • 기사입력 : 2021년03월15일 15:22
  • 최종수정 : 2021년03월15일 15: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경제 전망과 관련, "세계 경제가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는 전망 속에서 우리 경제도 국제기구들의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거듭 상향 조정되는 등 회복의 시간표가 빨라지고 있어 다행"이라고 희망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올해 가장 중요한 정부의 과제는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03.15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도 수출이 4개월 연속 증가한 데 이어 3월 들어서도 지금까지 25% 이상 증가하며 코로나 이전을 넘어서는 실적을 보이고 있다"고 거듭 기대감을 보였다.

구체적으로 "우리의 주력 품목과 함께 미래 신산업 분야가 수출 증가세를 주도하고 있어 더욱 희망적"이라며 "정부 출범 당시 몰락의 위기에 처해 있던 조선업과 해운업이, 정부의 강력한 재건 정책으로 되살아난 것도 매우 고무적이다. 특히 조선업은 세계 선박 발주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등 고부가가치 선박과 친환경 선박을 중심으로 압도적 세계 1위로 부활한 것은 매우 자랑스러운 일"이라고 언급했다.

경제전망에 대한 희망과 함께 어려운 민생경제와 고용상황에 대한 우려도 나왔다.

문 대통령은 "여전히 피부로 느끼는 민생 경제와 고용 상황은 매우 어렵다"며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지만 코로나 상황이 안심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어서 내수와 소비 회복에 걸림돌이 되고 있고, 고용의 어려움도 지속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3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신속히 마무리 짓는 한편, 국회에서 추경이 통과되는 즉시 지원될 수 있도록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며 "특별고용지원 업종에 대한 연장과 추가 지정, 공공일자리 사업과 함께 청년, 여성 등에 대한 맞춤형 일자리 대책도 차질없이 시행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