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중국 > 문화

[중국인 스타 인터뷰] 중드 인기몰이 주역, '은비적각락' 주인공 친하오

  • 기사입력 : 2021년03월10일 16:42
  • 최종수정 : 2021년03월10일 16: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나현 기자 = 중국 현대물 최초로 한국 채널A에 방영된 드라마 '은비적각락(隱秘的角落, 나쁜 아이들)' 속 주인공 배우 친하오(秦昊)가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한국 시청자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은비적각락'은 중국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아이치이(iQIYI∙愛奇藝視頻)에서 방영한 미스터리 드라마로 친하오가 연기한 주인공 장둥성(張東升)의 대사 '등산 갈래?'는 한때 네티즌들 사이에서 유행어로 떠오르기까지 했다.

뉴스핌·월간 ANDA는 중국 엔터테인먼트 정보 제공업체 '케이팡탄(K-訪談)'과 함께 인기 드라마 '은비적각락'의 주인공 친하오를 만나 연기자로서 걸어온 발자취와 향후 포부 등에 대해 전해 들었다.

중국 배우 친하오(秦昊). [사진=케이팡탄]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沈陽)시에서 태어난 친하오는 2000년 중앙희극학원(中央戲劇學院) 연기과를 졸업했다. 졸업 후 그는 여러 인기 작품에 출연하며 중국과 해외에서 많은 상을 수상했다.

2004년 주연을 맡은 영화 '청홍(青紅, 상하이드림)'이 제58회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되면서 친하오는 배우로서 처음으로 해외영화제에 발을 내디뎠다. 그 후 2009년 주연작 '춘풍침취적야만(春風沈醉的夜晚, 스프링피퍼)'이 제62회 칸 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각본상을 수상했고, 2014년 주연을 맡은 영화 '추나(推拿)'가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서 최초로 상영됐다. 친하오는 '추나'를 통해 마카오국제영화제 금양상(Gold Aries Award)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2017년 천카이거(陳凱歌) 감독의 영화 '오묘전(妖貓傳)'에 출연한 데 이어, 2019 년에는 범죄 스릴러 영화 '풍중유타우주적운(風中有朵雨做的雲)', 2020년에는 드라마 '은비적각락'에 주인공으로 출연하며 쉼 없는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중국 배우 친하오. [사진=케이팡탄]

연예계에서 친하오는 배우로서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중국 유명 감독 러우예(婁燁)는 "좋은 배우란 자신이 맡은 배역에서는 물론 삶에서도 좋은 연기를 펼칠 수 있는 사람이다. 훌륭한 배우는 숙련된 연기력을 바탕으로 오직 배역만을 연기한다. 하지만 최고의 배우는 배역이 아닌 삶을 연기한다. 친하오가 바로 그런 배우다"라고 평했다.

'은비적각락'은 지난 2020년 12월 7일 한국 채널A에서 방송을 시작했으며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인기를 끌었다. 쯔진천(紫金陳) 작가의 추리 소설 '나쁜아이들(壞小孩)'을 각색한 드라마 '은비적각락'은 해안가 작은 도시에 사는 세 명의 아이들이 우연히 살인 장면을 카메라에 포착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스토리를 다루고 있다. 극중 주인공 친하오는 섬세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은비적각락'이 많은 해외 팬의 사랑을 받는 이유에 대해 묻자 그는 "대중의 반응은 지역을 가리지 않는다"며 "좋은 작품은 문화를 초월해 대중의 사랑을 받는다"고 답했다.

이어 "드라마의 성공은 제작자들의 피땀 섞인 노력 덕분"이라며 "코로나를 계기로 대중들이 삶과 죽음에 대해 더 깊이 생각하게 되면서, 작품 속 디테일 한 부분까지 관심을 갖게 된 점도 인기 요인 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드라마 '은비적각락(隱秘的角落, 나쁜 아이들)' 속 친하오. [사진=케이팡탄]

'황제의 딸(還珠格格)', '전환전(甄嬛傳)' 그리고 '랑야방(瑯琊榜)'등 줄곧 한국인의 사랑을 받아온 중국 사극과 달리 '은비적각락'은 현대극이라 더 색다르다. 극중 대사 '등산 갈래?'는 한국 네티즌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그는 "이번 드라마가 한국에서 큰 관심을 받아 기쁘다"면서 "앞으로 더 많은 중국 작품이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최근 몇 년간 중국 영화∙드라마 산업이 빠르게 발전한 가운데 '은비적각락'의 한국 방영은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친하오는 "영화와 드라마를 시작으로 중국 문화의 해외 진출이 더 활발하고 과감해지고 있다"고 평했다.

그는 "코로나가 장기화되고 있지만 중국은 해외에 우수한 작품을 꾸준히 수출하고 있다"며 "이는 중국 영화와 드라마 산업의 전반적인 제작 수준이 점점 높아지고 있음을 말해준다"고 전했다. 이어 "다양한 소재에 대한 대중의 포용성과 높아진 안목도 문화 수출에 기여한 바가 적지 않다"고 강조했다.

드라마 '은비적각락' 속 친하오. [사진=케이팡탄]

친하오가 연기한 '은비적각락'의 '장둥성'은 내면에 삐뚤어진 감정이 자리한 모순된 인격의 소유자다. 캐릭터를 해석하는 방법에 대해 그는 "좋은 대본이 있다면 캐릭터 해석은 어렵지 않다"며 "탄탄한 스토리와 섬세한 묘사만 있으면 역할에 쉽게 이입할 수 있고 연기 스펙트럼도 더 넓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둥성'이라는 인물을 좀 더 입체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대머리에 가발을 썼다며 "신솽(辛爽) 감독님과 함께 고민 끝에 생각해낸 것(하하)"이라고 전했다.

친하오는 한국 작품을 많이 봤는데 그중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가장 인상 깊었다며 "기회가 된다면 두 분과 함께 작업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은비적각락'의 한국 리메이크 버전이 나온다면 '장둥성'역에 배우 하정우를 추천하고 싶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영화 '추격자'에서 하정우가 보여준 섬뜩한 광기가 장둥성과 닮았다"며 '추격자' 속 하정우의 연기를 잊을 수 없다고 회상했다.

드라마 '은비적각락' 포스터. [사진=케이팡탄]

그는 한국 스태프의 업무 태도를 높이 평가하며 "한국 스태프와 함께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면 좋겠다"면서 "전 세계 훌륭한 스태프와 모두 일해보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쾌활한 성격의 천하오는 자신을 한 마리의 명마(駿馬)라고 표현했다. "말은 어디에도 구속 되지 않은 채 자유롭게 달린다"며 "작품을 할 땐 한 마리의 말처럼 자유로워야 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은비적각락'을 사랑해 주신 한국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 드리고 앞으로 더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뵙겠다"며 "중국 작품에 더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gu121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