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정세균 국무총리, LH직원 광명시흥 투기의혹 관련 "타 사업지구도 조사"

  • 기사입력 : 2021년03월02일 18:27
  • 최종수정 : 2021년03월03일 14: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의 개발사업지구 투기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에 대한 조사와 함께 사실로 드러날 경우 철저히 조치할 것을 지시했다.

2일 국무총리비서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국토교통부에 "해당지역에 대한 사실 관계를 신속히 조사하고, 필요한 경우 수사 의뢰 등 철저한 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했다.

[인천=뉴스핌] 정일구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 모습. 2021.03.02 mironj19@newspim.com

이날 일부에서 신규택지 후보지로 발표한 경기 광명시흥 지구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아울러 정 총리는 "다른 택지개발 지역에도 유사한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고 이번 사례를 계기로 LH를 비롯한 토지·주택 정보 취급 공직자들이 이익충돌 등 공직자 윤리 규정 위반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할 것"을 추가로 지시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