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미래에셋대우, 미국주식 프리마켓 거래시간 확대

  • 기사입력 : 2021년02월26일 14:57
  • 최종수정 : 2021년02월26일 14: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미래에셋대우는 미국주식 프리마켓 거래시간을 미국 현지 거래시작 시간에 맞춰 기존 거래시간 대비 3시간 빠른 오후 6시부터 앞당겨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해외 투자를 하는 국내 투자자들이 늘어나면서 정규장 개장 이전에도 주식을 거래할 수 있는 프리마켓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프리마켓을 이용하면 글로벌 변동성 및 종목 개별 이슈에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

[로고=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는 프리마켓 거래 서비스 확대를 통해 기존 미국 정규장 개장 2시간 30분 전(한국시간 오후 9시)에 가능하던 장전거래시간을 3시간 늘려 한국시간 기준 오후 6시부터 오후 11시 30까지 장전거래가 가능하게 서비스를 개선했다.

미래에셋대우는 "현지 프리마켓 개장 시점부터 거래가 가능해짐에 따라 해외주식을 거래하는 고객의 다양한 니즈에 부합할 수 있고, 고객 거래 편의성이 증대할 것" 이라면서 "다만, 프리마켓은 정규장과는 거래량, 시장참여자등의 차이가 있으므로 신중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미래에셋대우는 작년 국내 최초로 미국주식 무료 실시간 시세 서비스를 오픈하여 나스닥 산하 4개 거래소에서 취합한 실시간 체결 정보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