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6시부터 미국주식 거래하자'...KB증권, 프리마켓 시간 조정

"야간 거래하는 투자자 불편 해소 차원"

  • 기사입력 : 2021년02월25일 09:14
  • 최종수정 : 2021년02월25일 09: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KB증권은 미국 주식 장전 거래(프리마켓) 거래 시간을 1시간 앞당긴 저녁 6시부터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야간에 거래해야 하는 미국 주식 투자자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준비됐다.

[로고=KB증권]

이번 프리마켓 거래시간 확대로 KB증권 고객은 기존 오후 7시부터 11시 30분이 아닌 오후 6시부터 11시 30분까지 총 5시간 30분의 프리마켓 거래가 가능해졌다. 따라서 KB증권에서는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 50분까지 총 12시간 50분 동안 미국 주식을 매매 할 수 있다.

이홍구 KB증권 WM총괄본부장은 "미국 상장 기업들의 실적 발표 등으로 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수 있는 상황에서 고객들이 프리마켓을 통해 실시간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거래 시간을 확대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상품들을 보다 쉽고 편리하게 거래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들을 통해 고객 만족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