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에 서한 보낸 슈밥 회장 "K-방역·한국판 뉴딜 깊은 인상 받았다"

"文대통령, 다보스 연설 통해 글로벌경제 재건에 중요한 역할"

  • 기사입력 : 2021년02월18일 14:40
  • 최종수정 : 2021년02월18일 14: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클라우스 슈밥 세계경제포럼(WEF) 회장은 18일 K-방역과 한국판 뉴딜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는 내용의 서한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슈밥 회장이 최근 문 대통령에게 "지난 1월 27일 화상으로 개최된 '2021 다보스 아젠다 한국 정상 특별연설'에 참석해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이같은 내용의 서한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월 27일 화상으로 개최된 '2021 다보스 아젠다 한국 정상 특별연설'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세계경제포럼이 '신뢰 재건을 위한 중요한 해'를 주제로 개최한 '다보스 아젠다 주간'에 초청받아, 기조연설 세션과 글로벌 기업 및 국제기구와의 질의응답 세션을 가진 바 있다.

슈밥 회장은 서한을 통해 "문 대통령의 이번 참여가 팬데믹 이후 글로벌 경제 재건을 시작하는 차원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문 대통령의 말씀과 같이 포용성과 지속가능성을 경제·사회 구조에 편입시킬 때 비로소 인류는 미래의 충격을 이겨낼 수 있는 복원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이 팬데믹 관리에서 얻은 한국의 교훈과 한국판 뉴딜을 향한 미래지향적인 비전을 바탕으로 국제 연대를 요청하고 사회적 포용성 확보를 위한 혁신적 해결 방안 마련을 강조했는데, 이는 기조연설과 기업인과의 대화 세션에 참석한 모든 이들에게 깊은 인상을 줬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번 '다보스 아젠다'에 참석해 한국의 비전을 알리고 세계경제포럼 회원들과 대화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어 영광이었으며, 슈밥 회장의 리더십 하에 '다보스 아젠다'가 팬데믹 위기 극복을 위한 해결 방안을 함께 논의하는 장으로 자리매김하게 된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화답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