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정세균 총리 "배터리 대여사업, 전기차 생태계 완성물...후속대책 적극 지원"

정 총리, 현대차 남양기술연구소 방문

  • 기사입력 : 2021년02월18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2월18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전기차 배터리에 대해 그 필요성을 강조하고 업계에서 추진하는 배터리 대여사업에 대해서도 1석 3조의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8일 국무총리비서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경기도 화성시 현대기아자동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해 친환경차 산업현장을 직접 살펴보고 업계 관계자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정세균 총리는 "급격한 자동차 산업의 변화 속에서도 우리나라가 자동차 산업의 리더로 도약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정부와 기업이 연대와 협력을 통해 역량을 강화하고 변화에 적응해 나가자"고 힘줘 말했다.

[화성=뉴스핌] 정일구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경기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해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2021.02.18 mironj19@newspim.com

이날 방문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대표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 ▲이행렬 KST모빌리티 대표 ▲정만기 자동차산업협회 회장 ▲오원석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이사장 ▲김필수 전기차협회 회장이 참석했다.

먼저 정 총리는 '전기 택시 배터리 대여 실증사업 업무협약 체결식'을 지켜봤다. 이 사업은 배터리를 대여해 전기차 소비자의 초기 부담을 절반으로 낮추고 사용후 배터리를 에너지 저장장치로 재활용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된다.

업무협약에 따라 완성차 및 배터리 제조기업, 서비스기업은 코나 전기택시 20대를 대상으로 전기차 배터리 대여사업의 경제성과 사용후 배터리를 재사용하는 시스템의 안전성을 실증할 예정이다.

정 총리는 "배터리 대여 사업은 자동차 전주기 관점에서 친환경 전기차 생태계를 완성하는 것으로 그 의미가 무척 크다"며 "배터리 대여사업은 전기차 보급 확대와 신사업 창출, 환경오염 저감이라는 1석 3조의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배터리 대여 시범 사업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가 힘을 합쳐 수요창출과 잔존가치·안전성 기준 마련 등 후속대책을 잘 추진해달라"고 당부하며 "어느 한 기업, 어느 한 부처의 힘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만큼, 기술 전문성을 갖춘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은 물론 여기 계신 분들이 모두 협업해 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업무협약 체결식에 이어 전기차 핵심 부품을 비롯한 친환경차 제품·신기술의 전시·시연과 전기차 전용플랫폼(E-GMP)이 처음으로 적용된 '아이오닉 5'의 주행 시연이 이어졌다. 정 총리는 전기차 전용플랫폼, 전기차 부품 등 전시물을 참관하고 이후 주행시험장으로 이동해 '아이오닉 5'를 시승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