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박셀바이오, 이제중 수석의학자 신임 대표이사 선임

  • 기사입력 : 2021년02월10일 09:02
  • 최종수정 : 2021년02월10일 09: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박셀바이오는 지난 9일 이사회를 열고 수석의학자(CMO)인 이제중 교수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준행 현 대표이사와 각자대표로 활동해 신규 파이프라인에 대한 연구개발뿐 아니라 기존 파이프라인의 임상개발까지 동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이제중 대표는 박셀바이오 창업부터 2019년 초까지 대표이사를 맡았다. 그러나 회사 상장업무가 임상시험 설계 및 진행에 부담이 돼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 2019년 6월부터 수석의학자로서 임상시험 관련 업무에 집중해 왔다.

이제중 신임 대표이사 [사진=박셀바이오]

이제중 신임 대표이사는 다발골수종이라는 혈액암 분야의 국내 최고 권위자 중 한 명으로 대한다발골수종연구회 회장을 역임했다. 지난해 9월까지 284편의 논문(주저자, 공저자)을 발표하는 등 활발한 연구 및 진료활동을 이어왔다.

또한 2017년도에는 한국수지상세포연구회에서 임상연구자상을 수상했으며, 지난해에는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에서 학술상을 수상하는 등 해당 분야에서 우수한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이제중 신임 대표이사는 "면역계 전반을 활용한 박셀바이오의 항암면역치료 플랫폼 실현을 가속화하기 위해 다시 한번 대표이사직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박셀바이오에서 진행 중인 임상시험을 더욱 빠른 속도로 진행해 우수한 성과를 도출하고, 임상연구 및 환자 진료 경험을 바탕으로 기존 파이프라인의 적응증 확대를 통해 회사 발전 속도의 엑셀러레이터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