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민주당, 부산 선거 총력전..."가덕신공항 특별법 당 특위 만들어 후속조치"

김태년 "이명박·박근혜 정권서 불발된 가덕신공항, 민주당이 처리"
전재수 "그동안 다녀간 정치인과는 달라, '가덕 정말 되는구나' 느낌"

  • 기사입력 : 2021년02월09일 18:05
  • 최종수정 : 2021년02월09일 1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가 4·7 보궐선거를 앞둔 부산을 찾아 가덕신공항 완성을 위한 당 차원 특별위원회를 만들어 특별법 이후 필요한 후속조치를 이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9일 가덕도 대항전망대를 찾아 "민주당은 의지를 갖고 반드시 가덕신공항을 완성, 부산·울산·경남 지방정부와 시도민이 계획하는 부울경 메가시티, 세계적 물류 항만도시, 물류 항공 도시를 만들 계획을 갖고 있다"며 "가덕신공항을 통해 그 계획을 성사시키겠다는 말씀을 드리러 왔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진작 완성됐어야 할 동남권 관문신공항이 표류됐는데 이번에는 반드시 완성해 부울경 시도민들이 염려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2월 특별법 통과를 시작으로 빠른 시일 내 가덕신공항이 만들어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동남권 신경제엔진 추진전략 발표 및 토론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홍철, 이광재, 김두관, 안민석 의원, 이낙연 대표, 강훈식, 김정호, 이용우, 최인호, 김영배 의원. 2021.02.09 kilroy023@newspim.com

특히 부산지역 의원들과 국토교통위원회 등 관련 상임위 위원들과 당지도부가 모여 '가덕 신공항 완성을 위한 특위'도 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별법 통과 이후 가장 빠른 시일 내 행정 절차를 밟고 착공될 수 있도록 정부와 협업할 것"이라며 "전 당력을 모아 가장 빠른 시일 내 공항이 추진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민주당 예비후보들도 가덕신공항 처리를 다짐했다. 김영춘 예비후보는 "2월 특별법이 통과되면 2030 엑스포에 대비, 2029년까지 공항 완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꼭 민주당 시장이 당선돼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다수인 국회와 함께 삼각편대를 이뤄 가덕신공항 완성과 성공적인 엑스포 개최를 꿈꾼다"라고 말했다.

박인영 예비후보도 "민주당은 부산 시민과 한 약속을 지키는 정당"이라며 "부울경과 여수 광양이 손잡는 새로운 지방시대를 반드시 열겠다"고 말했다.

변성완 예비후보는 "가덕신공항은 부산시민들에게 희망고문이었지만 이제는 아니다"라며 "2월이 되면 가덕신공항은 기정사실화된다. 그 이후 나아갈 방향을 하나하나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전재수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은 "그동안 많은 정치인이 이곳을 다녀갔지만 오늘은 좀 다를 거다. '이제 가덕이 정말 되긴 되는구나'라는 느낌을 가질 것"이라며 "26일 국회 본회의에서 반드시 통과시켜 부산의 100년 미래를 열겠다"라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민주당이 말씀드린 것을 실천하고 약속을 이행할 때 부산시민들께서 민주당과 민주당 후보들이 내건 부산의 미래 비전을 신뢰해 줄 것"이라며 "민주당 후보들은 부산의 경제발전과 민생을 두텁게 챙길 의지가 있고 잘 준비가 된 만큼, 시간이 지나면 부산시민들로부터 국민의힘 후보들보다 더 큰 사랑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가덕신공항을 두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입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야당과의 협상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래도 제1야당 대표가 현장까지 와 합의처리를 약속했는데 생각이 다르다고 어긋나게 행동하진 않을 것"이라며 "최대한 국민의힘과 합의를 통한 특별법 처리를 노력하겠지만 2월 내 처리에 더 방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낙연 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당지도부도 가덕신공항에 힘을 보탰다. 이낙연 대표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동남권 신경제 엔진 정책간담회'에서 "이달 말 안에 우리가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제정한다면 이제 가덕신공항은 기정사실로 되어가고, 신공항 이후의 부산·울산·경남 발전 전략을 미리부터 준비해 두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