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與 "가덕신공항 특별법, 찬성하는 野 의원과 함께 통과시킬 것"

김종인 '한일 해저터널' 맹비난 "일본에 유리"

  • 기사입력 : 2021년02월09일 10:15
  • 최종수정 : 2021년02월09일 10: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9일 재천명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한일해저터널 공약에 대해선 강하게 비판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가덕신공항 특별법은 찬성하는 야당 의원과 함께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월 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이낙연 대표 사무실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02.09 leehs@newspim.com

이어 "야당이 정치적 관점에서 가덕신공항을 바라볼 게 아니라 부산과 울산, 경남의 경제회복, 복합물류산업기지로서의 대한민국의 경제적 이득으로 접근해야 한다"면서 "경제공항의 관점을 가지고 가덕신공항 문제를 접근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부산시장 보궐선거의 공약으로 내세운 '한일해저터널'에 대해서는 거듭 철회를 요구했다. 그는 "김종인 위원장이 극우적인 한일해저터널 주장을 이번주에 들어서도 얘기하는데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최 대변인은 "일본은 52km 센카이 해저터널을 만드는데 24년이 걸렸다"며 "231km 한일해저터널은 4배가 넘어서 100년이 걸릴 가능성도 높다"고 말했다. 그는 "더이상 부산시민에게 100년짜리 희망고문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한일해저터널은 누차 말하지만 일본에 결정적으로 유리할 뿐"이라며 "일본도 시큰둥한 반응을 보인 한일해저터널을 선거 앞두고 고집하는 건 부산 시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힘줘 말했다.

'4차 재난지원금' 보편·선별 동시 추진과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말한 것과 당에서 밝혀왔던 입장이 완전히 일치하는 얘기"라며 "틀림 없이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4차 재난지원금의 실무 당정 계획에 대해서 "당정 간 재난지원금 관련 각종 회의가 여러번 공식·비공식으로 있었고 본격적 논의는 설연휴 이후 진행될 것"이라며 "본격적인 지급도 설연휴 이후"라고 말했다.

mine124@newspim.com

mine1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