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GC녹십자,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영업익 전년比 20% 증가

"백신사업 성장·계열사 호실적 덕분"

  • 기사입력 : 2021년02월09일 16:42
  • 최종수정 : 2021년02월09일 16: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GC녹십자가 창사 이래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백신 사업이 성장하고 계열사들이 호실적을 낸 영향이다.

GC녹십자는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50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6% 늘었다고 9일 공시했다. 매출은 1조5041억원으로 10.8%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893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로고=GC녹십자]

GC녹십자 관계자는 "백신 사업의 내수 및 해외 실적 모두 견고하게 성장했다"며 "연결 종속회사들도 주력 사업을 키우면서 실적 호전세가 이어졌다"고 말했다.

GC녹십자 별도 기준으로 부문별 매출을 살펴보면 혈액제제 매출은 4184억원, 백신 3614억원, 일반제제 2826억원, 소비자헬스케어 1619억원 등이다. 백신 사업은 전년 대비 매출이 20.4% 늘며 대폭 성장했고, 소비자헬스케어 부분은 40.4% 외형이 커졌다.

자회사들도 선전했다. GC녹십자엠에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와 현장진단(POCT), 혈액투석액 사업 분야에 집중하며 연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1000억원을 돌파했다. GC녹십자랩셀은 주력 사업인 검체검진사업 부문의 성장세와 기술 이전료 유입 등으로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47.8% 증가한 856억을 기록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올해에도 미래 사업을 위한 투자 확대와 더불어 경영 효율화를 통한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