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우리은행 "라임펀드 부실 사전 인지? 사실 아냐"

신규상품 출시 중단, 판매쏠림 고객보호 차원

  • 기사입력 : 2021년02월04일 08:50
  • 최종수정 : 2021년02월04일 08: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우리은행은 라임 펀드 부실을 사전에 인지했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우리은행은 4일 입장문을 내고 "2019년 4월 당시 감독당국이나 언론 어디에서도 라임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적이 없다"며 "라임펀드 부실을 알았다면 사기 행각을 벌인 라임이나 사기 공모자일 것"이라고 했다.

(사진=우리은행)

이어 "당행은 라임과 어떠한 공모도 하지 않으며 라임펀드 판매 관련해 임직원들이 비리를 저지른 적도 없다"며 "금감원 조사나 검찰 수사 과정에서 명명백백히 밝힌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판매 수수료를 받기 위해 고객을 속이고 예약 받은 물량을 마저 팔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우리은행은 "2019년 4월 라임펀드 신규상품 출시 중단은 펀드판매 쏠림이 심화되는 와중에 여러 내부 리스크 검토 의견이 있었다"며 "당행 이익보다 고객 보호를 한번 더 생각하자는 입장에서 결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규상품 출시 중단은 판매 중단과 다르고 이미 출시된 상품의 판매를 소급적으로 취소하는 결정도 아니라 대외적으로 공표할 내용이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