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휴젤, 보툴리눔 톡신 '레티보' 2차분 중국 수출

현지 트레이닝센터 건립 예정…온라인 론칭회 등 마케팅 전개 예정

  • 기사입력 : 2021년02월02일 10:43
  • 최종수정 : 2021년02월02일 10: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휴젤이 중국에서 판매 허가를 받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Letybo)의 2차 물량 선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2월 1차 선적을 했다. 

휴젤은 지난해 10월 국내 보툴리눔 톡신 기업 중 최초로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으로부터 레티보의 판매 허가 승인을 받았다. 

휴젤의 보툴리눔 톡신 '레티보'. [사진=휴젤]

현재 중국에서 판매 중인 제품은 앨러간의 '보톡스'와 란저우 연구소의 'BTXA', 입센의 '디스포트' 총 3가지다. 보톡스는 제품력은 갖췄지만 고가의 제품으로, BTXA는 합리적인 금액이지만 제품력이 다소 아쉬운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디스포트는 허가 제품의 용량이 달라 휴젤과 직접적인 경쟁을 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합리적인 가격정책과 더불어 보툴리눔 톡신 시술 및 관련 교육에 관심이 높은 중국 현지 수요에 맞춰 휴젤은 중국 현지에 트레이닝 센터를 건립한다. 센터를 통해 현지 의료인에게 학술 교육 및 우수한 에스테틱 콘텐츠를 제공할 방침이다.

휴젤은 이번 주 개최 예정인 '온라인 론칭회'를 시작으로 주요 15개 도시에서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학술 행사를 여는 등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중국 사업을 본격 전개할 예정이다.

휴젤 관계자는 "레티보는 중국 의료미용업계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2020 라이징프로덕트(Rising Product)'로 선정되는 등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을 견인할 브랜드로 이름을 알렸다"면서 "중국 현지에서 레티보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짐에 따라 파트너사 사환제약의 추가 발주 시기도 예상보다 빨라졌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