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2021 업무보고] 문체부, 관광업계에 약 6000억원 지원…숙박할인권 200만장 배포

문체부 업무계획…코로나19로 타격 입은 예술·관광업계 회복 지원
오영우 차관 "업계 피해상황·필요 방역대책 정부 회의 개진 노력"

  • 기사입력 : 2021년02월02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2월02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여행업·숙박업 등 업계 지원을 위해 금융 지원을 5940억원으로 확대하고, 숙박할인권을 200만장 배포한다.

오영우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은 2일 올해 업무계획을 발표하며 "문체부는 그간의 성과를 지속적으로 유지·창출해 나가면서도 올 한해 코로나 극복을 통한 국민 일상의 '회복', 문화 가치의 확산을 통한 '포용' 사회의 구현, 뛰어난 문화역량을 기반으로 선도국가로 '도약'할 수 있는 정책을 역점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화로 되찾는 국민 일상, 문화로 커가는 대한민국'을 목표로 하는 2021년 업무계획에 따르면 우선 코로나 사태로 타격을 입은 관광 분야에 금융 지원을 확대한다. 융자지원은 지난해 5450억원에서 490억원 증감한 5940억원, 융자 상환유예 규모는 1000억원, 펀드 정부출자는 지난해 300억원에서 올해는 450억원으로 확대한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오영우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이 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2021년 문체부 업무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2021.02.01 yooksa@newspim.com

지난해 두 차례 중단됐던 숙박할인권도 재개한다. 예산은 561억원이며 총 200만장 배포한다. 시기와 관련해서 최보근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현재 정해진 것은 없다"며 "지난해는 1단계시 숙박할인권을 배포했으나 현재로서는 중앙방역대책본부 등과 협의해 할인권 배포 시기를 결정할 것"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지역공연관광 활성화 등 숙박업 및 주변 관광과 외식 등 관광산업 활력 제고를 위해 42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코로나 이후 방한관광이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한국 관광지의 매력과 일상, 대표 관광명소 등을 초고화질 영상으로 제작하고 다양한 매체와 경로를 통해 비대면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또한 온라인 관광상품 선판매 등으로 잠재 방한관광객의 관심도 지속적으로 유도한다.

오영우 1차관은 관광업계가 겪고 있는 피해 상황과 입장을 정부 회의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오 차관은 "골프장, 스키장 차별적 방역 대책 등을 비롯해 실내체육시설, PC방, 노래방, 관광업계의 의견을 중대본회의에 적극 개진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오영우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이 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2021년 문체부 업무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2021.02.01 yooksa@newspim.com

이어 "총리가 주재하는 중대본 회의, 경제부총리가 주재하는 회의에 현장의 어려움을 개진하고 있지만 문체부 관련 의견이 전적으로 반영되지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방역 수칙과 지원 대책에 대해 최선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체부는 올해 문화예술계 회복을 위한 지원도 강화한다. 숙박할인권과 마찬가지로 지난해 코로나 여파로 중단된 8000원 공연할인권도 174만명에 지원한다. 안전공연관람을 독려하고 공연장 대상 감염병 대응 지침을 마련해 대면 공연을 지속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온라인 케이팝 공연장 조성 및 제작 지원에 265억원 투입하고 코로나 확산과 5세대 이동통신 대중화에 대응한 다양한 공연 콘텐츠를 개발하고 국민이 안전하게 콘서트를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한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