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윈하이텍, 적도기니 바타 공항건설 데크플레이트 수출선적 착수

  • 기사입력 : 2021년01월29일 08:53
  • 최종수정 : 2021년01월29일 08: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윈하이텍이 해외 신공항 건설용 데크플레이트 수출에 성공했다.

윈하이텍은 적도기니 바타 국제공항터미널에 적용되는 데크플레이트 초도 납품을 개시해 첫 출항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로고=윈하이텍]

윈하이텍은 지난해 10월 쌍용건설과 바타 국제공항터미널 건설자재 공급계약 체결로 공항건설자재 관련 레퍼런스를 추가 확보하게 됐다. 올해 5월 계약기간까지 제품 선적을 단계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윈하이텍은 설립 이후 지속적인 R&D를 기반으로 제품 및 공법 혁신을 선도하면서 까다로운 제품 및 시공 성능 기준을 준수해야 하는 공항시설 건설용 데크플레이트 부문에서 유의미한 수주 성과를 달성하고 있다. 현재까지 누적 계약면적은 41만2000m² 규모이며, 계약금액은 194억 원이다. 

회사 관계자는 "공항시설(국내) 건설용 데크플레이트는 품질과 안전성, 시공능력과 기술이 매우 중요하게 요구되는 관급자재로 국가계약법령에 따라 계약을 체결하게 된다"며 "현재 공항시설 공사 실적사 중 윈하이텍만이 조달우수제품 인증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윈하이텍의 조달우수제품인 'NOVA DECK'는 업계 유일한 무용접 탈형 제품으로 탄소 저감 장점을 가져 친환경적이다. 또 건축물 누수 탐지 및 평탄강판 특성 등으로 정부의 인증을 받은 고성능·고품질 제품이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 발주가 예상되는 초대형 국책사업인 인천국제공항 4단계 공사를 비롯해 신공항 건설 수주전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것으로 평가된다.

변천섭 윈하이텍 대표는 "공항 건설 프로젝트 수주 레퍼런스가 가장 많고, 수주 요건도 갖춰 신규 공항 수주전에서 윈하이텍이 1순위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꾸준히 새로운 개념의 기술과 제품을 개발로 신시장 창출에 주력해 올해 안으로 가시적인 성과를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