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첫 출근 박범계 "檢인사문제 급선무…윤석열 곧 만날것"

동부구치소 방문 첫 공식 일정…구치소 방역 상황 점검
"직원·수용자 간담회 통해 개선 방법 면밀히 검토할 것"

  • 기사입력 : 2021년01월28일 11:29
  • 최종수정 : 2021년01월28일 11: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박범계 신임 법무부 장관이 첫 공식 일정으로 서울동부구치소를 방문한 가운데 "인사 문제가 급선무"라며 "원칙과 기준을 다듬은 뒤 윤석열 총장과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28일 오전 10시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를 방문해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업무보고를 받았다.

박범계 신임 법무부 장관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서울동부구치소를 방문해 현장 점검을 하기 전 신속 항원 검사을 받고 있다.

동부구치소로 출근한 박 장관은 교정시설 방역 점검 이후 중점을 둘 업무로 인사 문제를 꼽았다. 그는 "인사 문제가 중요한 급선무인 것 같다"며 "현황 파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단 원칙과 기준에 대해 구상을 하고 있다"며 "좀 다듬은 뒤 윤석열 총장과 만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첫 공식 일정으로 동부구치소를 방문한 이유에 대해선 "방역이 추세적으로 좋아지다 요즘 하루 이틀 사이 다시 좀 악화되는 것 아닌가 하는 걱정이 앞섰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방역이 민생이라는 생각으로 동부구치소에 방문했다"며 "법무행정의 행정 축을 현장을 중심으로 한 민생에 집중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후 박 장관은 동부구치소에 들어가기 앞서 신속항원검사를 받았고, 바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박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수용자 인권 △교정직 공무원 사기 진작 △수용시설 밀집 개선 등 3가지 사항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동부구치소에 있는 교정 공무원들의 이야기를 밀도 있게 들어보고 직접 수용자들을 만나보겠다"며 "그분들이 못다한 말이 있다면 충분히 듣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수용자의 인권적 측면을 다시 한번 살펴보고, 개선할 방법이 없는지 면밀히 검토하겠다"며 "교정직 공무원들의 사기도 어떻게 하면 세워줄 것인지 깊이 고찰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교정시설 밀집 수용 문제는 행정적 조치만으로 하기엔 이미 한계가 왔다"며 "반드시 국제적인 수준에 걸맞게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업무보고에는 이영희 법무부 교정본부장, 이상갑 법무부 인권국장, 강상묵 법무부 개혁입법추진단부장, 우희경 동부구치소장, 박철우 법무부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1시까지 구치소 내 방역 현황에 대해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이후 박 장관은 직원 및 수용자 간담회를 진행한다. 특히 코로나19에 확진 및 해제를 직접 경험했던 수용자 6명을 상대로 면담도 가질 계획이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전날 야당이 불참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고 박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같은 날 임명안을 재가하면서 박 장관은 이날부터 제68대 법무부 장관으로 임기를 시작했다.

박 장관은 이날 새벽 페이스북을 통해 임기 시작을 알리며 "코로나 방역이 민생"이라며 "검찰은 방역당국의 조치를 회피하거나 무시하는 범법행위는 민생침해사범으로 간주하고 엄정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