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종합] 홍남기 "소부장 특화단지 12곳 신청…오늘 지정안 발표"

"2024년까지 소부장 100대 품목 공급 안정화"
"올해 20대 품목 국산화…상생모델 20건 발굴"

  • 기사입력 : 2021년01월26일 14:37
  • 최종수정 : 2021년01월26일 14: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정부가 오늘 소재·부품·장비산업 육성 특화단지를 지정해 발표하기로 했다. 또 2024년까지 대일 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장비 산업 100대 품목의 공급을 안정화하고 올해는 우선순위 20대 품목을 국산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6차 소부장 경쟁력강화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안건을 논의했다. 이날 홍 부총리는 수립 3년차에 들어선 소부장 경쟁력강화위원회를 올해 처음으로 주재했다.

[세종=뉴스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5일 세종시 정부청사 기재부 대회의실에서 세종-서울간 화상으로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2021.01.25 photo@newspim.com

홍 부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안을 논의 확정할 예정이며 그 결과는 회의 종료후 별도 발표하겠다"며 "정부는 작년 5월 '특화단지 추진계획'을 확정한 이후 지자체가 신청한 12개 단지에 대해 전문가, 관계부처 합동으로 7개월 넘게 꼼꼼하게 평가하고 컨설팅을 제공해왔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또 "작년 3대 품목 공급안정 완료에 이어, 올해는 대일(對日) 우선순위 20대 핵심품목 공급안정을 확실히 완료하겠다"며 "이를 통해 2024년까지는 전체 대일 100대 핵심품목 공급안정화를 흔들림 없이 달성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그는 "올해는 총 20개+α의 협력사업을 발굴·승인할 계획"이라며 "오늘 회의에서는 ▲미래차 통신용 송수신 소재부품 ▲바이오·의료용 타이타늄 소재 ▲전기차 인버터용 시스템반도체 등 'BIG3 분야 핵심품목' 개발을 위한 4건의 기업간 협력사업을 우선 승인하겠다"고 했다.

이어 "이번 승인을 통해 기업수요에 맞춘 R&D, 자금, 세제, 인력·인프라, 환경·노동 규제특례 등을 촘촘하게 지원할 것"이라며 "이 협력사업들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경우 2025년까지 1조4000억원 규모의 민간투자 유인은 물론 해당 BIG3 분야에서의 시장 확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올해 소부장 분야 으뜸기업 발굴· 육성(2024년까지 100개), 에너지·바이오 등 미래 공급망 선점을 위한 차세대 기술개발 투자,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 등 역점사업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제시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