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조선대학교 2021학년도 등록금 동결

  • 기사입력 : 2021년01월25일 15:48
  • 최종수정 : 2021년01월25일 1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지영봉 기자 = 조선대학교는 2021학년도 신입생 및 재학생 등록금을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25일 조선대학교에 따르면 2021학년도 제1차 등록금심의위원회에서 경기 침체와 학생·학부모의 교육비 부담 등을 고려해 등록금을 동결하기로 했다.

조선대학교 등록금심의위원회는 기획조정실장(당연직)을 위원장으로 총장 추천 위원 1명, 교수평의회 추천 위원 1명, 직원노동조합 추천 위원 1명, 총학생회 추천 학생위원 3명, 대학원생 추천 학생위원 1명(교육부 의견 반영), 외부전문가(공인회계사) 1명 등 총 9명으로 구성됐다.

조선대학교 전경 [사진=조선대학교] 2021.01.07 yb2580@newspim.com

조선대학교는 2009학년도 등록금 동결을 선언한 후 2012년 2.1% 인하, 2013년 동결, 2014년 0.63% 인하해 올해까지 동결을 확정, 13년째 등록금을 인하 또는 동결했다.

조선대학교는 중장기 재정건전성 확보 계획에 따른 예산 절감과 정부재정지원사업(국비사업) 수주 확대로 재정 위기를 극복해 나갈 예정이다.

조선대학교는 "10년이 넘게 등록금이 동결돼 대학의 재정상태가 풍족한 것은 아니지만 학생 및 학부모, 지역사회와 상생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등록금 동결에도 대학 고유기능인 연구와 교육, 취업 프로그램을 강화할 수 있는 방법을 끊임없이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