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카카오페이 '미니금고', 예수금 1100억 돌파

  • 기사입력 : 2021년01월25일 13:26
  • 최종수정 : 2021년01월25일 13: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카카오페이와 자회사 카카오페이증권이 지난해 11월 선보인 '미니금고'의 예수금이 출시 2개월 여 만에 1100억원을 돌파했다. 사용자 수는 30만명을 넘어섰다.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2021.01.25 rplkim@newspim.com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비상금을 따로 보관하고 편리하게 관리하고자 하는 사용자들의 니즈를 서비스에 반영했기에 가능했다"며 "실제 '미니금고'를 개설하기 위해 카카오페이증권 계좌를 신규 개설한 사용자 비율도 19.4%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카카오페이와 카카오페이증권이 매주 진행하고 있는 주사위 던지기 이벤트도 높은 참여율을 고려해 2월 말까지 기한을 연장하기로 했다.

'미니금고'를 개설하면 매주 예탁금 이용료가 지급될 때 주사위를 함께 받게 되며, 주사위를 던져 나오는 숫자의 배수만큼 카카오페이포인트가 별도로 지급된다. 1월 둘째주 주사위 던지기 이벤트 참여자 수는 7만명이 넘었다.

'미니금고'는 당장 사용하지 않을 비상금이나 여윳돈을 별도 계좌로 분리해서 보관할 수 있는 서비스다. 결제∙송금∙투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수시로 지출하게 되는 비용과 달리, 아직 뚜렷한 목적은 없으나 곧 사용해야 할 수 있는 예비자금을 별도로 보관할 수 있어 더욱 효율적인 자산관리가 가능하다.

'미니금고'에 보관된 돈은 필요할 때 언제든지 쉽게 입∙출금 가능하다. 하루만 보관해도 카카오페이증권이 지급하는 연 0.6%의 예탁금 이용료를 일주일 단위로 받을 수 있다. 기본 500만원까지 보관 가능하며, 최대 1000만원까지 한도 증액도 가능하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