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김새롬 '정인이 사건' 실언, 사과·프로그램 중단에도 일파만파

  • 기사입력 : 2021년01월25일 14:32
  • 최종수정 : 2021년01월26일 10: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방송인 김새롬이 홈쇼핑 생방송 중 '정인이 사건'을 두고 실언을 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즉각 직접 사과한 것은 물론, 해당 홈쇼핑사 대표까지 사과했지만 SNS에 악플들이 달리며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

◆ '정인이 사건' 두고 생방송서 실수…홈쇼핑 대표까지 즉각 사과

김새롬은 지난 23일 '정인이 사건'의 후속편이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와 관련해 실언을 했다. GS 홈쇼핑 '쇼미더트렌드' 방송에서 김새롬은 "지금 '그것이 알고 싶다' 끝났나요?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에요"라고 말했다. 양부모의 끔찍한 학대로 생후 16개월인 정인이 사망 사건을 다루고 있다는 걸 모르고 한 실수였다. 하지만 그의 경솔한 언행에 비난이 쏟아졌다.

방송인 김새롬이 9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스카이티브이 브랜드 프로그램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김새롬은 방송 직후 인스타그램에 "오늘의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고 또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저 자신에게 많은 실망을 했다"며 "경솔한 행동을 반성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논란은 잦아들지 않았다. 결국 김호성 GS홈쇼핑 대표이사 명의의 사과문이 24일 공식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올라왔다. 사과문에는 "출연자의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고객님과 시청자 여러분께 실망스러움을 드렸다. GS홈쇼핑은 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해당 프로그램 잠정 중단을 결정하고 제작 시스템 등 전 과정을 점검해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GS 홈쇼핑 홈페이지] 2021.01.25 jyyang@newspim.com

그럼에도 김새롬의 실언 논란은 며칠째 이어지고 있다. '정인이 사건'에 국민적인 분노가 쏟아진 것은 물론, 다수의 연예인과 유명인들도 해시태그 운동에 동참했던 만큼, 많은 이들이 그의 경솔함을 탓했다. 하지만 김새롬의 SNS에 도 넘은 악플들이 도배되며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 도 넘은 악플세례에 팬들 호소문…유명세의 혹독한 대가

특히 방송인으로서 김새롬이 별다른 팬덤을 거느린 것은 아니지만, 국내 여자 연예인 커뮤니티인 여자 연예인 갤러리에서는 그의 용서를 구하는 성명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들은 24일 성명문을 발표하고 "김새롬이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진심 어린 사과문을 게재하며 반성의 자세를 보였다"며 "그런데도 김새롬에게 무차별적으로 악성 댓글을 달며 인격 모독까지 서슴지 않는 네티즌이 있기에 팬들은 심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정인이 사건'이 사회적으로 많은 국민들의 공분을 샀던 것을 김새롬 또한 모르지 않는 만큼, 해당 발언은 단순히 과욕에서 비롯된 실수일 것으로 생각하기에 부디 너그러이 관용을 베풀어 주시기를 간절히 호소드린다"라며 "팬들 또한 해당 방송을 통해 '아동 학대'에 더욱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었으며, '제2의 정인이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앞으로도 예의 주시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디시인사이드 여자연예인 갤러리] 2021.01.25 jyyang@newspim.com

김새롬에게 쏟아지는 악플 세례가 도리어 2차 피해를 낳을 수 있단 우려도 나온다. 현재 그의 SNS에는 그의 실언을 비난하는 이들과 오히려 이를 문제삼는 이들의 댓글이 뒤섞여있다. 후자의 입장에선 오히려 과도한 비난이 '정인이 사건'의 본질을 흐린다는 지적이다. 정인이 사건 이후 다양한 발언과 문제제기가 정치권에서도 나온 만큼, 일부에서는 심지어 음모론을 제기하기에 이르렀다.

한 네티즌은 김새롬의 SNS에 댓글을 통해 "김새롬씨가 일부러 정인이 사건 자체를 중요치 않다고 한 것처럼 말들한다. 한 사람의 실수에 인격모독하며 막말하는 인성의 일부 댓글러들은 과연 정인이 사건에 진심인걸까"라고 말했다. 또 "우리의 분노를 쏟아야 할 상대는 학대 양부모다. 더이상의 악플은 정인이한테 아무 도움도 안된다"는 댓글도 달렸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