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GAM] 美증시랠리 속 백신차질 우려확산...변동성지수선물↑

  • 기사입력 : 2021년01월23일 08:00
  • 최종수정 : 2021년01월23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22일 오후 06시50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5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주식시장이 사상최고 랠리를 지속하고 있지만,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변동성지수 선물은 투자자들이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예상치 못한 서프라이즈로 시장 격변이 일어날 것에 대비하고 있음을 나타내고 있다.

미국 S&P500, 다우존스산업평균, 나스닥 주가지수와 소형주 지수인 러셀2000까지 이번 주 사상최고 랠리를 펼쳤으나, 백신 불확실성에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 선물은 장기 평균치인 20을 웃돌고 있다.

[투손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애리조나주립대학교에서 중학교 과학 교사 조 비어드 씨가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2020.01.21 bernard0202@newspim.com

지난 20일(현지시간) 취임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임기 후 100일 내 1억회분 접종을 완료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21일 코로나19 검사와 백신 접종 가속화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투자자들은 이 목표가 달성될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투자신탁회사 글렌메드의 파생상품 포트폴리오 매니저인 스테이시 길버트는 로이터 통신에 "바이든 대통령이 100일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면 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미 증시 랠리를 떠받치는 것은 백신 접종에 따른 집단면역 형성으로 올 여름부터는 경제 및 사회 활동이 정상화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에 따라 S&P500 주가지수는 지난해 3월 저점에서 70% 이상 반등했다. 특히 은행주와 소형주 등 팬데믹 피해주이자 경제활동 재개로 수혜를 입을 종목들이 크게 뛰고 있다.

이에 따라 수년 간 잠잠했던 VIX도 지난해 3월 사상최고치를 찍은 후 줄곧 하락세를 보였다. 대규모 경기부양과 경제회복 기대감이 월가의 공포심을 달래준 것이다.

하지만 백신 접종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가 기저에서 확산되자 차익실현을 노리는 투자자들이 움직임을 시작했다. 최근 뱅크오브아메리카 서베이에 따르면, 펀드매니저들은 자산가격을 뒤흔들 최대 '꼬리 리스크'로 백신 분배 및 접종 차질을 꼽았다.

투자신탁회사 존행콕의 에밀리 롤랜드 수석 투자전략가는 로이터 통신에 "바이러스 관련 리스크가 완전히 사라졌다고 볼 수 없는 데다 올해 금융시장은 이미 호재를 상당 부분 가격에 반영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일부 투자자들은 백신 접종에 차질이 생길 것이라는 전망에 변동성 증가에 베팅하고 있다.

EAB인베스트먼트그룹의 방어 전략가인 아르님 홀저는 고객들에게 VIX에 묶인 상장지수증권(ETN)인 '바클레이스 아이패스 시리즈 B 숏텀 퓨처스 ETN'(Barclays iPath Series B Short-Term Futures ETN)에 대한 콜옵션 매도를 추천했다.

모간스탠리의 바이오테크 애널리스트인 매튜 해리슨에 따르면, 올 여름 미국 경제 및 사회 전반의 활동이 전면 재개되려면 2분기 초까지는 우선 그룹 백신 접종이 완료된 후 일반 접종이 6월 말까지 마무리돼야 한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1510만명이 최소 1차 접종을 마쳤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해 말까지 목표한 2000만명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커먼웰스파이낸셜네트워크의 브래드 맥밀란 최고투자책임자(CIO)는 "현재로서는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릴 의향이 있지만, 이 달 말까지도 백신 접종에 지연 사태가 계속된다면 시장 우려가 더욱 표면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