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스가, 바이든에 축하 전해..."미일 동맹 더욱 공고히"

  • 기사입력 : 2021년01월21일 10:10
  • 최종수정 : 2021년01월21일 10: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1일 오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취임에 대한 축하 인사를 전했다.

스가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과 해리스 부통령의 취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국민에게 단합을 호소한 매우 힘이 있는 연설이었다고 생각한다"고 인사했다.

이어 "미일 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고 싶다"며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과 코로나19 대책, 기후변화 등 국제적 과제에 대해서도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앞서 21일 새벽 자신의 트위터에 일본어와 영어로 "미국과 일본은 강한 유대로 맺어진 동맹국이다.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고 적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과의 전화 협의에 대해서는 "적절한 시기를 위해 조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가 총리 트위터 [사진=트위터 캡처]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