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경제일반

김용범 "국고채 장단기 금리차 확대…시장 변동성 확대 유의"

"바이든 행정부 출범 앞두고 美 국채금리 상승"
"새로운 통상질서 변화 대응…관련제도 개선"

  • 기사입력 : 2021년01월19일 08:36
  • 최종수정 : 2021년01월19일 08: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9일 국내 금융시장 동향과 관련 "최근 국고채 금리가 장기물을 중심으로 상승하면서 장단기금리차가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국내 금융시장은 비교적 양호한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일부 변동성이 나타나고 있는 점은 유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 뉴딜 점검 TF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1.15 leehs@newspim.com

김 차관은 "국내 장기금리 상승은 미국의 금리상승, 국내 국고채 수급 경계감은 물론 국내외 경제지표 개선, 백신 조기 상용화 기대 등에 따른 위험회피 완화 영향이 복합적으로 작용한데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단기금리차 확대는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주요국들에서도 발생하는 현상이며 무엇보다 미국 등 주요국의 경기 부양책 기대감 등 대외요인에 크게 영향 받은 것이라 해석할 수 있다"며 "시장 변동성 확대 가능성에 유의하며 금융부문 안정 유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글로벌 금융시장에서는 20일 출범을 앞둔 바이든 행정부에 대한 기대감이 중요한 변수로 등장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대규모 경기부양책 발표에 따른 경제회복 기대, 국채발행 확대 전망에 따라 미국 국채금리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19일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 지명자 청문회, 20일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미국 신(新)행정부 정책 추진이 본격화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정부는 관련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겠다"고 했다.

덧붙여서 그는 "RCEP·CPTPP 등 메가FTA, 디지털 통상, 환경·노동기준 강화 등 새로운 통상질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국내 관련제도를 개선해 나가겠다"며 "특히, 어렵게 회복한 수출 활력의 불씨가 꺼지지 않도록 해외진출 新활로 개척을 위한 수출금융을 강화하고 2년 연속 해외수주 300억불을 초과 달성하도록 총력 지원하겠다"고 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