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3차 대유행] 서울 확진 132명...카페 등 방역수칙 중점관리

11일 연속 100명대 유지, 사망자 6명 늘어난 271명
지난주 일평균 확진자 146명, 전주대비 100명 이상 감소
오늘부터 카페 등 영업제한 완화, 방역수칙 중점관리

  • 기사입력 : 2021년01월18일 11:57
  • 최종수정 : 2021년01월18일 11: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 확진자가 11일 연속 100명대를 유지했다. 급감한 집단감염과 달리 확진자 접촉에 따른 감염은 여전해 이에 대한 관리가 확진자를 두자릿수로 끌어내기기 위한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확산 감소세를 이어가기 위해 카페 등 영업제한이 완화된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중점관리에 나선다.

서울시는 18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전일대비 132명 증가한 2만261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6명 증가한 271명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1일만에 400명대로 떨어진 지난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중구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2021.01.11 dlsgur9757@newspim.com

신규 환자가 지난 7일 이후 11일 연속 100명대를 유지하고 있지만 100명 이하로는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다. 확산 감소세와는 달리 추가적인 대응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박유미 방역통제관(시민건강국장)은 "확진자가 많이 줄기는 했지만 가족이나 지인간 접촉에서 발생하는 보이지 않는 감염이 여전히 많다. 선제검사를 늘려 조용한 감염을 막는 게 중요하다. 취약시설 등에서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고 지속적인 거리두기 준수와 선제검사 참여가 이어진다면 감소세를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17일 기준 총 검사건수는 1만1968건이며 16일 총 검사건수 1만7847건 대비 당일 확진자수는 132명으로 양성률은 0.7%다.

서울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율은 50.3%며 인원가능한 전담치료병상은 56개(총 208개, 사용 152개)다. 생활치료센터는 38개소 5783병상으로 1021개를 사용중이며 즉시 가용가능한 병상은 3926개다.

신규 확진 132명은 집단감염 9명, 병원 및 요양시설 7명, 확진자접촉 78명, 감염경로 조사 중 34명, 해외유입 4명 등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동대문구 현대 대중사우나 관련 3명, 용산구 소재 미군기지 관련 3명, 성동구 소재 거주시설·요양시설 관련 2명, 구로구 소재 요양병원·요양원 관련 1명, 강북구 소재 아동시설 관련 1명, 서대문구 소재 의료기관·종교시설 관련 1명, 동부구치소 1명, 은평구 소재 병원(Ⅲ) 1명 등이다.

주간현황도 크게 감소했다.

지난주(10~16일) 누적 확진자는 1022명, 일평균 확진 146명으로 2주전 263.4명에 비해 100명 이상 급감했다.

반면 감염경로 조사 중(28.2→29.5%), 무증상자(35.6→37.1%), 65세 이상20.4→23.4%) 등 주요수치는 모두 증가했다. 사망자는 31명으로 2주전 43명에 비해 감소했지만 여전히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어 우려가 높다.

한편 서울시는 거리두기 2.5단계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가 오는 31일까지 연장되고 일부 다중이용시설 운영제한이 완화됨에 따라 이에 대한 대책마련에 나섰다.

이를 위해 이미 최근 숨은 감염자 확인과 조용한 감염 차단에서 큰 효과를 나타내고 있는 임시 선별검사소 운영기한을 당초 17일에서 다음달 14일까지 4주간 더 연장한 상태다.

오후 9시까지 매장 내 취식이 허용되는 카페 등에 대해서는 특별 관리에 들어간다. 경찰과 자치구, 관련 부서와 함께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수시로 점검한다.

박 통제관은 "현장에서 방역수칙 위반이 적발될 경우 1차는 과태료 및 경고, 2차는 과태료 및 운영제한 조치를 취한다.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5일부터 휴관중이던 도서관, 미술관 등 서울시(66개) 및 자치구(430개) 관할 496개 문화시설도 19일부터 운영을 재개한다. 거리두기 2.5단계에 맞춰 사전예약제를 도립, 이용인원을 30%로 제한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다는 방침이다.

박 통제관은 "운영제한 완화되는 시설은 시설 허가·신고 면적 8㎡당 1명으로 같은 시간대 이용 인원을 제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민원이 있을 경우 특별점검 등도 시행할 것"이라며 "서울 확진자가 100명대로 줄었지만 여전히 확진자 접촉에 따른 감염은 많다.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