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강원

"700년 이어온 강릉 해송 숲을 꼭 지켜주세요"…靑 국민청원 등장

주민들 "숙박시설 건축 반대 전 강릉시민 서명운동 추진"

  • 기사입력 : 2021년01월15일 10:16
  • 최종수정 : 2021년01월15일 11: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강릉=뉴스핌] 이순철 기자 = "솔향의 도시 강릉의 해안가 소나무숲 군락지가 모두 사라질 위기에 쳐했습니다'며 송정해변 소나무숲 내에 생활형 숙박시설 건축을 반대하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강원 강릉시 송정해변 소나무숲 훼손 반대 청원글.[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2021.01.15 grsoon815@newspim.com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전국 최고의 관광자원인 강릉 송정해변 소나무숲이 생활형 숙박시설 건축으로 인해 소나무숲 군락지가 훼손된 위기에 쳐했다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이날 올린 글에서 "강릉은 관광도시지만 딱히 내세울 것 없이 그동안 비교적 잘보존된 최고의 자연자원인 해안가 소나무숲 군락지가 무분별한 개발로 인해 훼손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송정 해변 소나무숲 내 6419㎡ 부지에 10층 규모의 생활형 숙박시설을 서울의 한 사업자가 2018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건축허가를 낸 것을 두고 강릉시가 경관 및 산림훼손의 이유를 들어 불허처분을 내리자 이에 반발 강원도행정심판위원회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하지만 "강원도행정심판위원회는 석연치 않은 이유를 들어 사업자의 손을 들어주면서 사업자는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강릉시에 건축허가 요청을 해 강릉시는 건축허가를 낼줄 수밖에 없게 됐다"며 하소연 했다.

그러면서 "강릉시민들은 행정심판이 인용되는 과정에서 사업주가 주장한 내용들이 사실과 다르게 조작됐음에도 인용된 것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행정심판에서 사업주가 소나무숲 군락지에 산책로 없다고 주장한 것과는 다르게 다수의 강릉시민과 관광객들이 실제로 산책로로 이용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지역 자생단체장들의 동의를 얻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동의를 해준 단체장들은 사업주가 신청한 숙박시설에 대해 동의해준 것이 아닌 다른 안건에 대해 동의해준 것을 사업주가 교묘히 끼워넣는 방법으로 주민들이 마치 동의해 준 것으로 둔갑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원도행정심판위원회는 이런 사정은 모두 무시하고 주민들의 의견은 한번도 들어보지도 않고 사업자가 주장하는 조작되고 왜곡된 서류만으로 사실관계 확인없이 사업자의 손을 들어줬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청원인은 "이밖에도 여러가지 허술한 사업주의 주장으로 인해 강원도행정심판위원회가 사업자의 손을 들어주는 인용 결정을 한 것에 대해 이해 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끝으로 "송정 해변 소나무숲 군락지의 유례는 고려 충숙왕의 부마인 최문한이 수도인 송도에서 강릉으로 오면서 8그루의 소나무를 가지고 와 마을에 심은 것이 팔송정이란 유례에서 송정마을로 불리게 됐다"는 송정동의 유례도 언급했다.

이어 "소나무숲은 강릉시민들과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이용하며 누려야 하는 자연이 준 최고의 선물이라며 이런 숲이 훼손되면 다시는 복원이 불가능하기에 우리 모두에게 너무나 소중한 소나무숲을 꼭 지켰달라"고 청원했다. 

grsoon81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