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부동산 > 정책

′성남 수진1·신흥1구역′ 공공재개발한다...9200가구 공급

순환정비사업 진행...위례·여수지구 임대아파트 제공
소상공인 지원 및 주민요구 반영

  • 기사입력 : 2021년01월11일 11:57
  • 최종수정 : 2021년01월11일 11: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성남 수진1·신흥1구역에 9200가구의 주택을 공급하는 공공재개발이 추진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해 고시된 '2030 성남시 도시·주거환경정비계획'에 따라 해당 구역의 재개발 정비사업 추진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LH는 성남시 일대에서 공공주도 재개발사업을 추진해왔다. 1단계 재개발사업(단대·중3구역)은 마무리지었고, 2단계사업(신흥2·중1·금광1구역)은 진행중에 있다.

순환정비사업 [자료=LH]

이번 사업에는 순환정비를 함께 진행해 주민 재정착 노력과 사업의 안정적인 추진을 도모한다. 순환정비사업은 주택 소유자와 세입자에게 거주지를 마련하면서 재개발·재건축을 진행하는 것을 말한다. 이주민들에게 위례·여수지구 임대아파트를 순환용 주택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LH는 그동안의 성과를 바탕으로 한층 향상된 공공주도 재개발사업을 벌인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과 주민커뮤니티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일자리지원센터, 공공임대상가 및 생활SOC복합화를 제공하는 공공복합개발사업을 시행한다.

각 구역별로 주민대표회의를 구성해 사업시행약정을 체결하고, 이주·건축계획 관련 사항을 주민들과 논의해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LH와 성남시는 재개발사업의 빠른 진행을 위해 이주계획 수립을 협력해 추진하고,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사업시행인가 및 관리처분계획 등의 현안등을 지속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김성호 LH 경기지역본부장은 "LH와 성남시가 그동안 여러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만큼 이번 사업에서도 공공디벨로퍼로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rawj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