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대전 트램 무가선이냐 순환선이냐…'양자택일' 갈림길

전문가 의견 거쳐 이르면 이달말 급전방식 확정

  • 기사입력 : 2021년01월04일 17:58
  • 최종수정 : 2021년01월04일 1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세계 최초로 무가선 트램을 도입해 33.4km 구간을 순환하는 것을 목표로 한 대전도시철도 2호선(트램) 계획이 사실상 무산됐다.

현재 기술력으로는 대전 트램 33.4km 구간을 순환할 수 있는 무가선 방식의 배터리가 개발되지 않아 시는 무가선과 순환선 2개 목표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갈림길에 섰다.

4일 대전시에 따르면 산학연 컨소시엄에 의뢰한 '트램운영계획 수립 및 도로영향 분석' 용역 최종결과가 오는 4월께 나온다.

대전시 도시철도2호선(트램) 차량 이미지 [사진=대전시] 2021.01.04 rai@newspim.com

가장 관심이 큰 분야는 급전 방식 등 운영계획이다.

현재 전문가들로부터 2~3개 안건에 대한 의견을 받았으며 시는 이에 대한 검토를 마치고 이르면 이달 중에 급전 방식 등을 확정할 예정이다.

시는 현재 일부 가선을 포함한 순환선과 무가선으로 운행하는 대신 구간을 나누는 2가지 안을 놓고 고심 중이다.

먼저 순환선 방안은 서대전육교 지하화 구간, 탄천 구간 등 일부구간에 가선을 설치해 무가선 배터리 방식의 한계를 극복, 33.4km 모든 구간을 한 번에 도는 방식이다. 시가 세계 최초 도입이라고 한 무가선 트램이 아닌 가선·무가선 혼용 방식이다. 

현행 무가선 배터리 방식에서는 서대전육교 지하화, 테미고개 등 급경사 구간이 많은 대전 트램의 안정성 등을 고려해 18~20km만 운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가선 설치가 비약적으로 늘어날 우려가 있다.

서대전육교와 탄천 구간 등 도심에서 벗어났거나 경관을 해치지 않고 가선을 설치할 수 있는 약 4km 구간을 제외하면 10km 안팎의 구간은 6m 상공에 공중전선을 깔아야 한다.

시는 가선 도입 시 설치구간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시내 일부 지역에서의 가선 설치로 인한 '홀대론' 우려도 제기된다.

구간 분할은 '서대전역~정부청사~유성온천역~진잠~서대전역' 순환선 구간 중 일부 구간을 나누는 방안이다.

예를 들어 정부청사역을 중심으로 구간을 분할하면 서대전역~정부청사 상하행선과 정부청사~서대전역 상하행선으로 나눠 운행한다.

순환선 총연장 33.4km의 절반에 해당하는 구간만 오가기 때문에 배터리 문제를 해소할 수 있다.

다만 순환선이 사실상 단절되기 때문에 트램 이용자들은 자신이 가는 목적지에 따라 차량을 갈아타야 하는 불편을 감수해야 한다.

서대전역에서 유성온천역을 가는 시민의 경우 정부청사 정거장에서 내려 대기 중인 차량으로 옮겨타야 한다.

순환선에 비해 2배 가까운 차량을 도입해야 해 경제적인 부담도 커진다.

시는 5모듈 1편성해 순환선을 기준으로 하루 24편을 운행할 예정이며 예비편성을 포함하면 27편성 할 계획이다. 차량은 구간 분할 시 최대 54편까지 편성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가선 및 무가선, 순환선 및 구간 분할 등 여러 방식을 놓고 검토 중"이라며 "'트램운영계획 수립 및 도로영향 분석' 용역 중으로 최종결과가 4월에 나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현재 기술력으로는 무가선 배터리 방식은 33.4km 순환선 구간을 운행하기 어렵다"며 "1월말 또는 2월 초 전문가 의견 등을 취합해 급전 방식을 확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