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넷플릭스, '스위트홈'부터 '런 온' '색, 계'까지…치명적인 신작 공세

  • 기사입력 : 2020년12월19일 07:00
  • 최종수정 : 2020년12월19일 0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넷플릭스가 이번 주말, 기괴한 장르물부터 로맨스 드라마까지 다양한 신작으로 찾아온다. 특히 회당 제작비 30억의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이 18일 공개되며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2020.12.18 jyyang@newspim.com

드디어 '스위트홈'의 문이 열린다. 글로벌 누적 조회수 12억 뷰를 자랑하는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이 드라마는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 현수가 가족을 잃고 이사 간 아파트에서 겪는 기괴하고도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미스터 션샤인' '도깨비' '태양의 후예'의 흥행 신화를 쓴 이응복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송강, 이진욱, 이시영, 이도현, 고민시, 박규영, 고윤정부터 김갑수, 김상호까지 개성있는 배우의 만남으로 연일 화제를 낳고 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런 온 [사진=넷플릭스] 2020.12.18 jyyang@newspim.com

임시완, 신세경 주연의 JTBC 드라마 '런 온'을 넷플릭스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지난 16일 첫방송 이후 매회가 방송 후 업로드된다. 앞만 보고 달려가는 단거리 육상 선수 기선겸 역의 임시완과 다부진 성격의 영화번역가 오미주 역의 신세경이 설레는 로맨스 호흡을 맞춘다. 서로를 향해 뜨겁게 완주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간지럽게 만들 준비를 마쳤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색, 계 [사진=넷플릭스] 2020.12.18 jyyang@newspim.com

전 세계적인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킨 위험한 사랑을 그린 영화 '색, 계'도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1940년대 상하이를 배경으로 스파이가 돼야만 했던 여인과 표적이 된 남자의 사랑을 다룬 작품이다. 학생 독립운동을 하고 있는 왕치아즈는 친일파 정보부 대장인 미스터 이를 암살하기 위해 접근했다가 치명적인 사랑에 빠지게 된다. 세계적인 거장 이안 감독 작품으로 격정적인 로맨스와 함께 미묘한 심리까지 섬세하게 포착해 제64회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하며 화제성과 작품성을 모두 입증했다. 탕웨이와 양조위의 치명적인 연기 호흡을 다시 만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판의 미로 [사진=넷플릭스] 2020.12.18 jyyang@newspim.com

전 세계 영화 팬들을 기괴한 판타지 세계로 초대했던 '판의 미로'가 넷플릭스에 상륙했다. '판의 미로 - 오필리아와 세 개의 열쇠'는 1944년 스페인 내전 직후, 전쟁보다 더 무서운 현실을 만나게 된 소녀 오필리아가 자신이 지하 왕국의 공주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슬프고도 잔혹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제73회 아카데미 시상식 촬영상, 미술상, 분장상을 비롯해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103개의 트로피를 거머쥐며 '걸작 그 이상'이라는 칭호를 얻었다. 지난 2019년 13년 만에 국내에서 재개봉하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콩 : 스컬 아일랜드 [사진=넷플릭스] 2020.12.18 jyyang@newspim.com

'콩: 스컬 아일랜드'는 과학과 신화가 공존하는 섬 스컬 아일랜드를 배경으로 사상 최대 크기의 괴수 킹콩의 탄생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1933년 첫 등장했던 '킹콩'의 탄생을 그린 작품으로 전보다 2배 이상 커진 사이즈로 역대급 스케일을 선보인다. 톰 히들스턴, 브리 라슨, 사무엘 L. 잭슨, 존 굿맨 등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배우들이 출연했다. 커다란 괴수에 둘러싸이는 공포부터 킹콩과 나누는 교감까지, 다채로운 감정을 그려내며 몰입감을 선사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