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파우치 "바이든 가급적 빨리 백신 접종해야..안보상 이유"

기사입력 : 2020년12월16일 04:10

최종수정 : 2020년12월16일 04:10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의 전염병 최고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가급적 빨리 코로나19(COVID-19) 백신을 맞아야한다고 15일(현지시간) 권고했다.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이날 오전 ABC 방송에 출연, 바이든 당선인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은 '국가 안보'를 위해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바이든 당선인은) 미국의 대통령이 될 사람이고, 카멀라 해리스는 부통령이 될 사람"이라면서 "안보적 이유로, 가급적 빨리 그들이 백신을 맞도록 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바이든 당선인은 1월에 대통령에 취임하는 만큼 충분한 보호를 해야 한다면서 "이것은 나의 강력한 권고"라고 강조했다. 

78세인 바이든 당선인은 승인된 코로나19 백신이 나오면 공개 접종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바이든 인수위원회측은 파우치 소장과 접종 시기를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폴리티코는 일부 고위 공직자들은 특혜 논란을 의식해 코로나19 백신을 먼저 접종하는 것을 꺼리고 있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13일 자신과 백악관 참모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추락 또 추락…尹대통령 지지율 29.5%·부정평가 70% 육박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70%에 육박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9.5%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09 oneway@newspim.com 이는 지난주 대비 4.2%p 하락한 수치로 뉴스핌·알앤써치 주간 정례조사에서 30% 선이 무너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부정평가는 68.0%로 3.3%p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 70%대를 목전에 뒀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38.5%p다. 전 지역·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앞섰다. 특히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부정평가가 2주 연속 과반을 넘어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72.0%/긍정 25.3%), 경기/인천(부정 71.5%/긍정 25.4%), 강원/제주(부정 71.7%/긍정 26.2%)에서 부정 평가가 70%를 넘어섰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6.8%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대전/충청/세종(부정 64.6%/긍정 33.3%) ▲대구/경북(부정 53.8%/긍정 44.9%) ▲부산/울산/경남(부정 53.9%/긍정 42.8%)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8세이상~20대(부정 72.9%/긍정 22.5%) ▲30대(부정 69.0%/긍정 27.7%) ▲40대(부정 76.1%/긍정 22.3%) ▲50대(부정 68.1%/긍정 30.2%) ▲60세 이상(부정 59.5%/긍정 38.6%) 등 전 연령에서 부정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0 06:00
사진
[영상] '폭포인가'...콸콸 쏟아지는 빗물에 동작역은 '물바다'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서울 지역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폭우로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9일 오후 2시부터 정상 재개한다고 밝혔다.  hyuna319@newspim.com 2022-08-09 15:0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