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이건희 회장 49재…직계 가족만 모여 비공개 엄수

  • 기사입력 : 2020년12월12일 15:24
  • 최종수정 : 2020년12월12일 15: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49재가 12일 서울 한 사찰에서 진행됐다.

이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직계 가족은 서울 은평구 소재 진관사에서 故 이 회장의 49재를 치렀다.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가운데)의 생전 모습 [사진=로이터 뉴스핌]

49재는 사망 후 7일마다 7회에 걸쳐 재(齋)를 올려 고인의 명복을 비는 불교식 의식이다. 이 부회장 등 유족은 지난 10월 25일 故 이 회장 별세 후 매주 이곳에서 재를 올렸고 이날 마지막 재를 진행했다.

이 부회장을 비롯해 故 이 회장의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그리고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은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비공개로 재를 지냈다.

한편, 故 이 회장은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 6년이 넘게 병상에 있다 10월 25일 7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