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복지부·의료계 "코로나19 방역대응에 적극 협력"

  • 기사입력 : 2020년12월11일 17:15
  • 최종수정 : 2020년12월11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정부와 의료계가 코로나19 환자 병상 확보 등 방역 대응과 의료공공성 강화에 협력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11일 오후 코로나19 방역 대응과 보건의료제도 혁신방향을 위한 의료계 간담회를 개최, 이같이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보건복지부 강도태 제2차관과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 김성덕 전 중앙대의료원장,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김영모 인하대의료원장, 윤동섭 연세대의료원장, 정영호 병협회장, 조한호 대한중소병원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제공=보건복지부]

병원장들은 병원이 코로나19 중환자 치료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기존 병상 간호인력 배치 기준을 한시적으로 완화하고, 코로나19 환자 중증도 기준 보완, 에크모 등 장비 활용 기준 마련 등 의료현장에서 코로나 환자 치료에 어려움이 없도록 기준을 개선해달라는 의견을 냈다.

이들은 의료기관 역할과 중증도에 따라 환자를 배정하는 한편, 상급종합병원에 입원한 위중환자의 회복기 병상 전원시스템 마련, 코로나19 치료에 대한 적정한 손실보상 등도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복지부는 병원장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의 지속적인 확대, 생활치료센터 확대에 따른 환자 관리, 코로나19 거점병원 참여, 중환자 간호인력 교육 등 의료인력 확보 등에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

강 2차관은 "겨울 대유행에 대한 우려가 깊은 시점에 국민 건강 보호를 위해 정부와 의료계가 힘을 모으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해낼 뿐만 아니라 동시에 보건의료제도를 혁신하는 데에도 뜻을 모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