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노조 만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인위적 구조조정 없다"

일반노조·조종사노조 위원장 각각 간담회 진행

  • 기사입력 : 2020년12월09일 17:45
  • 최종수정 : 2020년12월09일 17: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결정 이후 처음으로 노조와 만났다.

대한항공은 우기홍 사장이 9일 최대영 일반노조 위원장과 최현 조종사노조 위원장을 각각 만나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오른쪽)과 최현 조종사노조 위원장(가운데)이 간담회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한항공]

이 자리에서 우 사장은 최근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한 필요성과 진행 과정에 대한 이해를 구했다. 아울러 회사와 노조는 상생하는 노사 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을 함께 기울이기로 했다.

우기홍 사장은 이 자리에서 인위적인 구조조정은 없을 거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그는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대한항공의 생존을 넘어 대한민국 항공산업의 생존과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경영 환경은 녹록지 않지만, 회사는 구성원들의 일자리를 최우선의 가치로 놓고 통합 작업을 진행하겠다"고 언급했다.

앞서 대한항공직원연대,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조, 아시아나항공 노조와 함께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했던 대한항공 조종사노조가 회사 측과 대화에 나서면서 노조와의 갈등을 해소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