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정부,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준비위원회 개최...내년 한국서 열려

강경화·서욱 주재…9개 부처 차관보급 참여

  • 기사입력 : 2020년11월30일 15:41
  • 최종수정 : 2020년11월30일 15: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내년 한국에서 열리는 '2021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준비위원회 제2차 회의가 30일 개최됐다.

공동위원장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서욱 국방부 장관 주재로 이날 오전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회의에는 국무조정실, 국가정보원, 합참,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9개 부처 차관보(실장)급 인사들이 대면과 비대면으로 참석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한-중남미 방역·보건 협력 관련 미래협력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2020.11.23 kilroy023@newspim.com

참석자들은 국내·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과 유엔 및 회원국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회의 일정과 개최 방식을 조정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평화유지활동에 대한 각 국의 기여 확대를 도모하는 장관회의 취지를 고려해 주최국으로서 유엔이 필요로 하는 실질적인 기여공약을 발굴하고 회원국의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부처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강경화 장관은 "우리 정부는 책임 있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코로나19 여파로 고조된 국제협력의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19 시기 더욱 견고한 국제평화질서 마련에 기여코자 하며, 내년 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통해 평화유지활동의 효과성·적실성을 제고하고, 국제사회의 공조와 협력 복원의 모멘텀을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장관회의 준비기획단을 중심으로, 각 소관 부처가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우리측 기여 방안 도출을 포함, 성공적인 회의 개최를 위한 준비 과정 전반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서욱 국방부장관은 "아시아 최초로 개최되는 내년 회의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국제안보와 평화유지활동 현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의 장이 될 것이며, 동 회의의 대주제인 '기술과 의료' 관련 우리의 강점을 부각시킬 수 있는 기여 방안을 제시함으로써 국제적인 협력과 연대를 선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각 국가와의 양자회담, 관련 행사 등을 통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우리의 노력과 비전을 소개하고 각국의 지지를 확보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외교부는 "4회차를 맞이하는 '2021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는 유엔의 평화유지활동 분야 최대 규모·최고위급 회의체로서, 154개국 외교·국방장관과 국제기구 대표, 민간 전문가 등 약 1300명을 초청해 평화유지활동의 당면 현안을 논의하고 이에 기여할 수 있는 각국의 공약을 발굴·점검하기 위하여 출범했다"고 설명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