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KAI, '2020 대한민국 방위산업전'서 유·무인 복합운영체계 소개

'2020 대한민국 방위산업전' 참가
소형무장헬기·KF-X 등 전시

  • 기사입력 : 2020년11월18일 15:01
  • 최종수정 : 2020년11월18일 15: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오는 20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0 대한민국 방위산업전(DX Korea)'에 참가한다고 18일 밝혔다.

올해 4회째를 맞는 'DX Korea'는 국내외 업체간 기술교류 및 협력 기회를 제공하고 방산수출 확대를 위해 격년으로 개최된다.

KAI는 소형무장헬기(LAH), 수리온 계열과 함께 한국형 전투기 KF-X, 경공격기 FA-50을 비롯하여 무인기를 전시했다. 특히 LAH, 수리온과 같은 유인 전투체계에 무인 플랫폼을 결합한 유·무인 복합운영체계(MUM-T)도 함께 소개했다.

DX코리아에 참가한 KAI 부스 [제공=KAI]

유·무인 복합운영체계는 유인 헬기 조종사가 무인기를 발사해 조정·통제가 가능하며 정찰을 통해 수색, 구조 임무는 물론 무인기에 내장된 탄두를 활용해 주요 표적을 공격할 수 있는 미래형 전투체계다.

NI-600VT도 실물 전시한다. NI-600VT는 KAI의 자체 선행연구를 거쳐 지난해 9월 무인 초도비행에 성공했다. 활주로 없이 비행이 가능해 향후 야전, 함상 등에서의 폭넓은 활용이 가능하다.

KAI는 또 수리온 파생형과 함께 바다의 지뢰로 불리는 기뢰를 탐지하고 안전하게 제거하는 소해헬기도 선보였다.

KAI는 전시기간 중 필리핀, 페루, 이집트 등 6개국 군 관계자들과의 면담을 통해 KF-X, FA-50, 수리온 등 국산 무기체계를 소개하며 수출마케팅 활동을 적극 펼칠 예정이다.

KAI 관계자는 "각국의 환경에 부합하는 맞춤형 제안과 글로벌 방산관계자를 항공기 생산현장으로 초청하는 활동도 검토하고 있다"며 "우리 군이 신뢰하는 첨단 무기체계를 기반으로 수출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