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코세페 계기 신유통기술 선보여…바코드 기반 소비정보 제공 시연

라떼아트 3D프린터 등 규제샌드박스 통한 신기술도

  • 기사입력 : 2020년11월14일 14:00
  • 최종수정 : 2020년11월14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행사의 일환으로 바코드 기반 상품데이터를 활용한 소비정보 제공 기술 시연 등 신유통기술이 선보여졌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코엑스 스타필드 밀레니엄플라자에서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행사의 일환으로 미래 신유통기술에 대한 시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유통상품데이터와 증강현실(AR)기술을 바탕으로 '프로덕트스캔(ProductScan'이라는 앱(App)을 활용해 스마트폰 카메라로 매대를 스캔하면 행사상품·신상품에 대한 정보와 개별상품의 상세정보를 확인하는 신유통 기술서비스 체험기회를 제공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LG전자 직원들이 경남 창원사업장에서 캡슐형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를 생산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전자] 2020.09.16 sjh@newspim.com

또 현재 산업부의 지원에 따라 실증을 진행 중인 자율주행 배송로봇의 전시와 함께 배송로봇이 실제 활용되는 동영상을 통해 미래 유통물류의 모습을 간접적으로나마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전시된 배송로봇은 국내 중소기업(트위니) 개발 제품으로 자율주행과 앞선 대상 추종과 대열주행이 가능하다. 최대 500㎏까지 적재가 가능해 물류 자동화를 통한 배송혁신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출시된 라떼아트 3D프린터로 시연에 참여한 소비자가 원하는 사진, 그림 등을 표면에 프린트한 커피와 수제맥주 제조기를 통해 즉석에서 만들어진 맥주를 시음하는 체험기회를 제공했다.

라떼아트 3D프린터의 경우 기존에는 식용색소를 커피에 활용할 수 없어 시장출시에 애로가 있었지만 규제샌드박스로 커피에 식용색소 활용이 가능해져 시장에 출시할 수 있게됐다.

가정용 수제맥주 제조기기는 시음행사를 위해 주류제조 면허가 필요해 판촉진행이 어려웠는데 '주세법'상 '시험제조면허'에 대한 '임시허가'를 승인해 시음행사를 통한 제품판촉이 가능해졌다.

장영진 산업부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온라인·비대면 트렌드에 맞춰 새로운 유통기술 등을 적용한 제품이 빠르게 시장에 출시돼 상용화될 수 있도록 규제샌드박스 등을 활용하여 유통업계 등 산업계를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