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글로벌 > 글로벌정치

[팬데믹 현황] 확진 4600만명대...호주 지역 감염 '0명' (1일 14시24분)

호주 지역 감염 5개월 만에 '0명'
뉴욕 주, 방문객에 2회 검사 요구
영국, 잉글랜드 봉쇄령 재실시키로
포르투갈, 전국 대부분에 부분 봉쇄

  • 기사입력 : 2020년11월01일 16:13
  • 최종수정 : 2020년11월01일 18: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4600만명을 넘겼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1일 오후 2시24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는 하루 전보다 48만7237명 늘어난 4607만1388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 수는 6542명 증가한 119만5408명으로 조사됐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912만6088명 ▲인도 818만4082명 ▲브라질 553만5605명 ▲러시아 160만6267명 ▲프랑스 141만2709명 ▲스페인 118만5678명 ▲아르헨티나 116만6924명 ▲콜롬비아 107만3809명 ▲영국 101만4794명 ▲멕시코 92만4962명 등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23만556명 ▲브라질 15만9884명 ▲인도 12만2111명 ▲멕시코 9만1753명 ▲영국 4만6645명 ▲이탈리아 3만8618명 ▲프랑스 3만6826명 ▲스페인 3만5878명 ▲이란 3만4864명 ▲페루 3만4411명 등으로 보고됐다.

◆ 호주, 5개월 만에 지역 감염 '0명'

호주에서 지난 6월9일 이후 약 5개월 만에 처음으로 코로나19 지역 감염에 따른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1일 발표됐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헀다.

보도에 따르면 또 호주 누적 사망자 907명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감염 다발 지역인 빅토리아 주에서는 신규 감염자 및 사망자 모두 이틀 연속 0명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로이터는 호주 지역사회의 높은 방역 조치 준수율과 신속하고 엄격한 대처가 코로나19를 억제하는 데 기여했다며, 이로써 호주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을 완화할 길이 열리게 됐다고 전했다.

[시드니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주 시드니의 한 시민이 마스크를 쓴 채 길을 건너고 있다. 2020.10.26

그레그 헌트 호주 보건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보건 종사자들, 무엇보다도 호주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빅토리아 주 당국은 앞으로 보건 규제를 추가 완화할 수 있다고 시사하면서도 주민들에게 방역 조치 준수를 촉구했다.

◆ 미 뉴욕 주, 방문객에 2회 검사 요구

미국 뉴욕 주 정부가 주에 방문하려면 도착 전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도착 후 3일간의 격리를 거친 뒤 2차 검사에서도 음성이 나와야 한다고 31일 발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주 정부는 이런 조처를 오는 11월4일부터 적용할 방침이다.

주 정부는 다만 인근 주의 주민에게는 이 같은 규정이 적용되지 않으며, 24시간 미만 동안 다른 주로 떠나는 뉴욕 주민에게는 별도의 조처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간호사와 식료품점 직원 등 주 정부가 필수 노동자로 간주하는 자도 면제 대상이다.

[뉴욕 로이터=뉴스핌] 김민정 기자 =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주 뉴욕 시 맨해튼에 위치한 뉴욕공립도서관 밖 사자상이 마스크를 쓴 모습. 2020.07.02 mj72284@newspim.com

앤들두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기자들에게 "(뉴욕 주에) 도착한 지 최소 4일 뒤에 치러지는 2차 검사에서도 음성이 나오면 당신의 일을 볼 수 있다"며, "2차 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면 그 방문객은 격리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 영국, 잉글랜드 봉쇄령 재실시키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31일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수도 런던이 있는 잉글랜드에 봉쇄령을 다시 내린다고 발표했다. 이날 존슨 총리는 기자회견을 열고 11월5일 오전 0시부터 12월2일까지 약 한 달 동안 잉글랜드에 봉쇄 조치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이 기간 잉글랜드의 식당 등 음식점의 구내 영업이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또 교육 및 운동이나 필수품·의약품 구매, 취약계층 돌봄, 재택근무가 어려운 출근 목적의 외출만 허용된다.

새 규제로 슈퍼마켓 등 생필품 취급 매장을 제외한 상업 시설은 일시 폐쇄된다. 식당과 술집 등 음식점 영업은 포장판매나 배달을 제외하고 인정되지 않는다. 오락 시설의 영업도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다만 지난 3월 하순부터 실시된 봉쇄 조처와 달리 학교 등 교육 기관은 닫지 않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사진= 로이터 뉴스핌]

영국 정부는 이런 규제안을 11월2일 의회에 상정해 4일 승인을 얻은 뒤 실시할 방침이다. 기한은 12월2일이지만 이후에는 지역별로 봉쇄령 해제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다.

◆ 포르투갈, 전국 대부분 지역 부분 봉쇄

포르투갈 정부가 11월4일 새로운 부분적인 봉쇄 조처를 전국 대부분 지역에 다시 적용한다고 31일 발표했다. 정부는 새 조처에 따라 11월4일부터 국민들에게 근무·등교·쇼핑 목적을 제외하고 집에 머물 것을 요청하는 한편, 회사에는 재택근무 전환을 명령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안토니오 코스타 포르투갈 총리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조치는 리스본과 포르투(Porto) 등 주요 지역을 포함한 121개 지방자치단체에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포르투갈 전체 인구 약 1000만명의 70%가량이 영향을 받게 된다.

[리스본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포르투갈 리스본 최대 광장인 코메르시우 광장에서 마스크를 쓴 관광객이 사진을 찍고 있다. 2020.09.01 gong@newspim.com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