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전국 > 대전·세종·충남

에너지기술연구원-금호석유화학, 이산화탄소포집·활용 기술협력

  • 기사입력 : 2020년10월30일 11:24
  • 최종수정 : 2020년10월30일 11: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김태진 기자 =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지난 29일 대전 본원에서 금호석유화학㈜과 이산화탄소포집 및 활용(CCUS, Carbon Capture, Utilization & Storage)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석유화학 사업장 및 산업단지 집단에너지 시설에서 발생되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기술력을 확보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한국의 2030년 국가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한 '실질적인 기여'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협약식에서는 에너지연의 연구자들이 '습식 CO2 포집기술 KIERSOL(윤여일 박사)'과 '합성가스(CO/H2) 분리 및 CO 정제기술 (한상섭 박사)'을 소개했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금호석유화학㈜ 이산화탄소포집 및 활용(CCUS) 협약식[사진=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2020.10.30 memory4444444@newspim.com

금호석유화학은 연구원의 기술들을 활용해 금호석유화학 사업장의 CO2 포집 및 합성가스 생산 이용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KIERSOL 기술은 'Global Innovation Award(미 TechConnect, 2016)', '2025년 미래 대한민국을 이끌 100대 공학기술(공학한림원, 2017)'을 수상했으며 합성가스 분리 및 CO 정제기술은 블루수소 생산에 꼭 필요한 단위 기술이다.

김종남 연구원장은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기술이 담당해야 할 목표는 1030만 톤 이상이므로, 목표 달성에 기여하기 위해서는 우수한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기술의 조기 상용화가 선결 과제"라며, "이번 기술 협약을 통해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과 향후 블루수소 생산에 중추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동준 금호석유화학 사장은 "한국의 온실가스 감축 기술을 위해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기술협력을 통해 금호석유화학의 온실가스 감축 및 신사업 창출을 할 수 있다면, 에너지 환경 기술의 패러다임을 바꿔 향후 한국 경제의 신성장 동력원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memory444444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